Lastest News / 2014/07/04

Two Man Show

Kunst Doc Gallery cordially invites you to Two Man Exhibition of Colin Rhodes & Yoon, Jin Sup

Title. Colin Rhodes & Yoon, jin sup “Two Man Show”
Period. 2014. 7. 4 Fri – 7. 17 Thu (Tuesday – Sunday 11:00 – 18:00)
Opening. 2014. 7. 4 Fri. 6 PM
Venue. Kunst Doc Gallery, 10-15, Jahamun-ro 12-gil, Jongno-gu, Seoul 110-034, Republic of Korea
Info. +82. (0)2. 722 8897 ㅣ kunstdoc.com
 
 
Kunst Doc Gallery

쿤스트독 갤러리에서 콜린 로데스, 윤진섭 2인전 ‘Two Man Show’가 열립니다.

전시주제: 콜린 로데스 & 윤진섭(Colin Rhodes & Yoon, jin sup) “Two Man Show”
전시기간: 2014. 7. 4 금요일 – 7. 17 목요일 (화요일-일요일 11시-18시)
오프닝: 2014. 7. 4 금요일. 오후 6시
전시장소: 서울시 종로구 자하문로12길 10-15 쿤스트 독 갤러리
문의: 02)722-8892 ㅣ kunstdoc.com

Colin Rhodes – lisière

The works by Colin Rhodes in this exhibition denote a territory of sorts. It is the place or un-place that is the frayed-edge space between limits where he conducts his creative and intellectual wanderings – in French, a ‘lisère’. In many ways the work is about being an alien. It speaks to revelations resulting from intuitive relations between self and place where neither really belong to the other. It speaks to tramping about in those areas of un(re)claimed hinterland; though perhaps also being unknowingly observed. At the core are four series of works on paper dealing with the manipulated image: 1. Secret Presences describes that which might be revealed in the trees and rocks which are the sentinels of place in Sydney. It consists of the artist’s photographs with drawn interventions that enact a process of making visible that which is (presumably) not; 2. Mixed Media is part of an ongoing series that takes as its base found photographs in the print media. The image is subsequently manipulated and interrogated to reveal underlying presences behind the flat, manipulated gloss before returning it to the flatbed of the print medium. These images are both testament to those rare moments of idleness in travel or repose and the inevitability of the productive encounter that follows; 3. Tiny Voices on the Train is a series of enlarged inkjet prints derived from transformations wrought on the tiny printed pages of an events guide begun on a train journey from Lille to Paris and completed in Sydney; and 4. Liminal Consciousness makes mythopoeic readings of the human figure, derived from automatic techniques, and renders them in the stark, simple medium of the linocut. Another series, What the Walls Were Saying uses the unaltered documentary photograph and textual commentary to chart a short encounter with the Italian city of Venice. Originally published as an English language book, the exhibition presentation further complicates the relationship of artist to place by presenting the text in Korean – a language which he cannot read. The final component of the exhibition is a vitrine containing objects derived from a protean artistic practice, driven by a romantic-surrealist aesthetic, underpinned by encounters with the self, the unconscious and perhaps the metaphysical, which we are still all more or less wrestling with today. I think. It speaks to collecting – the unusual, the unwanted, the overlooked – and to transformation and manifestation. Revisiting some of the themes in a recent Sydney exhibition, Shibboleth, stones and wooden fragments are women and men and what he understands to be chthonic presences revealing themselves through these materials that also arise from place, or have been abandoned in place.

콜린 로데스의 에 관하여

쿤스트독 갤러리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에 출품된 콜린 로데스의 작품들은 개인적인 마음의 영역에 관한 것이다. 그것은 자신의 창조적이며 지적인 방랑을 안내하는 경계들 사이에 존재하는 알 수 없고 모호한 공간이거나 비(非) 공간, 즉 불어로는 ‘lisiére’라고 부르는 것이다. 여러 면에서 그의 작업은 외계인이 되는 것과 관련된다. 그것은 자아와 실제 어떤 타자에게서 발견되지 않은 공간 사이의 직관적인 관계들에 기인하는 계시에 대해 말하고 있다. 그것은 또한 어쩌면 부지불식간에 눈길이 갔다 하더라도 아무도 소유하지 않았거나 혹은 다른 사람 보다 먼저 소유한 어떤 풍경을 여행하는 것과 관련된다.
첫째, <비밀의 출현> 연작은 시드니에서 어떤 장소의 지킴이 역할을 하는 영험한 나무들과 바위들에게서 나타나는 것들을 기술한다. 그것은 아마도 실제로는 그렇지 않지만 이를 시각화하는 과정을 수행하면서 나타나는데 일련의 드로잉을 통해 작가의 시선을 개입시킨 사진들로 이루어진다.
둘째, <혼합매체> 연작은 판화에서 ‘발견된 사진’을 기반으로 하는 지속적인 연작 중의 일부이다. 작품 속의 이미지는 판화 매체의 일종인 평판 인쇄기로 가져가기에 앞서 평평하고 조절된 광택의 뒤에 남겨진, 밑에 있는 존재물들을 드러내기 위해 조절되거나 질문된다. 이 이미지들은 여행이나 혹은 휴식 중에 갖는 망중한과 그 뒤에 찾아오는 생산적인 만남의 불가피성에 대한 어떤 계시와도 같은 것이다.
셋째, <기차 속의 작은 목소리> 연작은 리으(Lille)에서 시작해서 파리를 거쳐 시드니에서 끝나는 기차 여행 중에 시작하는 행사 안내 책자 속에 작게 프린트된 페이지들에 실린 변형물들에서 유래한 확대된 잉크젯 프린트 시리즈이다.

▲ Languid Spirit, Photograph and ink on paper, 55.6 x 41.1 cm, 2009

▲ SMH intervention, inkjet print, acrylic and oil pastel on paper, 30 x 29.7 cm 2014

▲ Hypnopompic Image, linocut, 16 x 20 cm, 2006

Yoon, jin sup

My viewpoint is based on changing the convention and frame of the existing exhibition’s grammar. I define an exhibition which is once installed and fixed until it is removed as ‘dead exhibition’. I think, it is no more than an inactive dead body. An art work is dead whenever it is installed. An exhibition hall is a funeral hall. If we don’t want an exhibition hall as a funeral hall, we have to apply artificial respiration or slap its face in order to revive it from death. An artist always has to perform Gut (굿, exorcism) in order to revive a dead art work or exhibition because he or she is a Mudang (shaman).
This exhibition will be the accumulation of my experiences in the art scene since 1970s. Recently having redefined my identity as a Cricuratist, I have declared I will do this convergence style of art which will attempt to explain my identity as a Cricuratist.

나의 관점은 이처럼 기존의 전시 문법의 ‘관례(convention)’와 ‘틀(frame)’을 바꿔보자는 데 있다. 나는 한번 설치되면 작품이 철수될 때까지 고착돼 있는 전시를 ‘죽은 전시(dead exhibition)’로 규정한다. 그것은 시체처럼 비활성적인 것에 지나지 않는다. 작품은 전시장에 설치되는 순간 죽는다. 전시장은 장례식장에 다름 아닌 것이다. 전시가 장례식이 되지 않으려면 끊임없이 인공호흡을 하거나 정신을 차리게 따귀를 때리지 않으면 안 된다. 작가는 무당이기 때문에 죽어가는 작품을 살리기 위해서는 늘 ‘푸닥거리(굿)’를 해야 하는 것이다.
이번 전시는 내가 지난 70년대 이후 미술 활동을 해 오면서 경험한 것들의 총화가 될 것이다. 최근에 나는 비평가(1990년 이후), 전시기획자(1987년 이후), 작가(1976년 이후)로서 나의 정체성을 ‘criㆍcuraㆍrtist(크리큐라티스트:critic+curator+artist의 합성어)’로 규정하면서 이 세 가지 요소가 융ㆍ복합된 작업을 수행할 것이라고 선언한 바 있는데, 이 용어는 나의 정체성을 잘 대변해 준다.

▲ 나의 길 (My Way), Mixed Media, variable forms, 2011

▲ 50년 후 (After 50 Years), Mixed Media, variable forms, 2008

▲ Shopping Performance (왕치), Bucheon Subway Station Plaza, 2012

kunstdoc.com
 
 

Comments


Tags:  Colin Rhodes Kunstdoc Yoon jin sup

Bookmark and Share




Previous Post
Art on the street
Next Post
Virtual Windows







0 Comment

Leave a Reply



More Story
Art on the street
Graffiti art hits the museum! 경기도미술관(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presents ‘Art on the street_Graffiti Art’...

Facebook

Get the Facebook Likebox Slider Pro for WordPress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