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sign / Featured Articles / 2014/12/10

Packaging Design Special

Editors: Jinyob Kim, Dani Daeun Kim, Sophie Haeri Park
Image Courtesy: The Designers / Studios

Olive and sesame oil can by Lo Siento

Olive and sesame oil can by Lo Siento

Design Studio: Lo Siento
Name of Product / Design: Olive and sesame oil can
Client: Carles Tejedor for Olis Bargalló
Release Date: Nov. 2013
Time spent on realization: 1 Week

How did you come up with the initial idea for the design, what was your philosophy and reason behind it?
The main idea was to give the typography the same format and shape as that of the oil can. The typeface is condensed, just like the bottle. And the design is condensed, just like the olive oil.

Please tell us about the process from original concept and final outcome. Has the design changed?
From the beginning, the decision was to make the product look like a typographical pack, based on something very simple such as showing the container almost naked.

What were the client’s first instructions?
There were no instructions to speak of. We enjoyed absolute freedom as long as the product would work out communicating what it is.

초기 아이디어는 어떤 과정에서 나왔나? 이 디자인의 철학이나 근거는 무엇이었는가?
중심 아이디어는 기존의 기름 캔 포맷과 형태에 타이포그래피를 더하자는 것이었다. 서체는 용기와 똑같이 ‘압축(condensed)’하고, 디자인 역시 올리브유처럼 ‘압축’했다.

초기 콘셉트에서 최종 결과물에 이른 과정에 대한 설명 부탁한다. 디자인이 어떻게 바뀌었는가?
맨 처음부터 압축된 타이포그래피를 강조한다는 방향이 정해져 있었다. 용기에 거의 아무것도 입히지 않는 식의 아주 단순한 방법을 이용해서 말이다.

클라이언트가 처음에 요구한 사항은 무엇이었는가?
특별한 것은 없었다. 우리는 절대적인 자유를 누리면서 제품 본연의 특성을 충실히 반영하려고만 했다.

losiento.net

NYC Spaghetti

NYC Spaghetti by Ben Thorpe and Alex Creamer

Ben Thorpe and Alex Creamer
Name of Product / Design: NYC Spaghetti
Client: Student Project
Release Date: May 2010
Time spent on realization: 2-3 months

How did you come up with the initial idea for the design, what was your philosophy and reason behind it?
We were set the task of packaging one of five difficult items. Our choices included custard powder, eggs and roses. I went with spaghetti and spent a few days experimenting with the structure and aesthetics of the product. It became apparent the strands of spaghetti when tightly packed produced an interesting impression on top, depending on what it sat upon. The concept evolved from there, into New York skyscrapers.

Please tell us about the process from original concept and final outcome. Has the design changed?
The process was quite fast, once the concept was resolved. Ben and I worked over a few weeks measuring and deciding on the types of skyscrapers that could be modeled. Ben created a few iterations and we used his contacts to get the models prototyped and tested. We had to make sure the modeled skyscrapers could hold enough spaghetti on the ledges and that overall scale was adequate. Equally the general building of the box to house the spaghetti proved a challenge, and required some work. Once these areas were resolved the project began to take shape very quickly.

How was the feedback after release?
The project was well received online and has since been awarded 2nd place at The Dieline awards.

초기 아이디어는 어떤 과정에서 나왔나? 이 디자인의 철학이나 근거는 무엇이었는가?
우리는 다섯 개의 까다로운 아이템 중 하나를 포장하는 임무를 받았다. 커스터드 분말, 달걀 그리고 장미가 있었는데, 나는 스파게티를 선택하고 이 제품의 구조와 미학을 가지고 며칠 동안 실험을 계속했다. 그 결과 스파게티를 빽빽하게 담으면 바닥 면에 따라 위쪽에 흥미로운 모습이 나타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렇게 시작된 아이디어가 뉴욕의 마천루로 완성되었다.

초기 콘셉트에서 최종 결과물에 이른 과정에 대한 설명 부탁한다. 디자인이 어떻게 바뀌었는가?
일단 콘셉트를 결정했더니 그 이후 과정은 꽤 빠르게 진행되었다. 몇 주 동안 벤과 나는 모델로 삼을 만한 몇 가지 마천루의 유형을 측정하고 선택했다. 벤이 몇 가지 이터레이션을 만들어 냈고, 우리는 그의 인맥을 동원하여 모델을 만들고 시험했다. 스파게티 마천루가 충분한 양의 스파게티를 담을 수 있게 하고 규모도 적절하게 맞추어야 했다. 스파게티를 담을 상자의 전체적인 형태를 만드는 것도 쉽지 않은 일이었다. 이러한 문제들이 해결되자 작업이 너무도 빨리 형태를 잡아 가기 시작했다.

출시 이후 반응은 어땠는가?
온라인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다이라인 어워즈 (The Dieline awards)에서 2등을 했고 D&AD 학생 부문에서도 찬사를 받았다.

benthorpedesign.com
alexcreamer.co.uk

Beaujolais Nouveau “Fresh Blood”

Beaujolais Nouveau “Fresh Blood” by McCann Vilnius – Karolis Zukas

McCann Vilnius – Karolis Zukas
Name of Product / Design: Beaujolais Nouveau “Fresh Blood”
Client: n/a
Release Date / Period: November 2011
Time spent on realization: 24 hours

Please introduce yourself.
Karolis Zukas is an old wolf in advertising, who doesn’t eat meat.

How did you come up with the initial idea for the design, what was your philosophy and reason behind it?
Credits for the idea here actually go to the whole team who worked with me: copywriter Audrius Puidokas and art director Ernesta Valantiejute. Creating packaging for Beaujolais nouveau wine is our annual tradition at McCann Vilnius. Every year we try to come up with an absolutely new concept and packaging idea. In 2011 our team changed a lot, so we decided that the packaging for this young wine should reflect our relatively young team. This is why we called it “Fresh Blood”.

Please tell us about the process from original concept and final outcome. Has the design changed?
From the beginning we knew two things: it should be real blood bags and the label should look just like the real thing. After some google-ing we pretty much had the idea for the layout to have mug shots of everyone in the agency and wrote short bios of all employees. We wanted to stay minimal, so at the top of the label we only had a name “Blood Bank” and an especially made logo. A short bio just fell in nicely and the second part of the label was dedicated just for a smart play with a word AD.

What were the client’s first instructions?
Well… as long as our client was our own agency, the whole brief was quite simple – come up with a new idea to pack wine. That’s pretty much all.

How was the feedback after release?
We were overwhelmed by the feedback. The wine was sent to our existing clients and some new businesses. And everyone responded with very positive feedback. We were even immediately invited to some new business pitches. On the other hand, it’s true that since 2011 everyone in the market knows that right at the end of November, McCann Vilnius is going to present some cool new packaging of Beaujolais nouveau. Some people say that these limited edition packages became real collectible.

본인 소개 부탁한다.
나 카롤리스 주카스(Karolis Zukas)는 광고계의 거장이다.

디자인의 첫 구상은 어떻게 시작하는가? 당신의 디자인 철학과 그 이유가 궁금하다.
카피라이터인 오드리우스 퓌도카스(Audrius Puidokas)와 아트디렉터 어네스타 발렌티주트 (Ernesta Valantiejute) 덕분에 이번 디자인을 완성할 수 있었다. 보졸레 누보 와인의 패키징 작업은 맥켄 빌뉴스(McCann Vilnius)에서 해마다 진행하는 전통이다. 매해 우리는 완전히 새로운 콘셉트와 패키지를 만들어 내기 위해 노력한다. 우리 팀은 2011년에 많은 변화를 겪었고, 그래서 이번 와인을 위한 패키징은 상대적으로 새롭고 젊은 팀 분위기를 반영해야 한다고 결정했다. 그래서 우리는 이것을 ‘젊은 피’라고 불렀다.

처음 콘셉트에서 최종 결과물이 도출되기까지의 과정이 궁금하다. 도중에 디자인이 바뀌기도 했는가?
우리는 처음부터 다음의 두 가지 사실을 알고 있었다. 첫째, 진짜 혈액 주머니여야 한다는 것, 둘째, 라벨 역시 진짜 혈액 주머니에 붙은 라벨처럼 보여야 한다는 것이다. 인터넷 검색 후 우리는 에이전시의 구성원 모두의 상반신을 찍고 그들의 간략한 생체 정보를 적는 아이디어를 구상했다. 우리는 아주 단순한 형태를 유지하고 싶었기에 라벨 윗부분에는 ‘혈액은행’이라는 단어와 특별 제작한 로고만 붙였다. 그랬더니 그 아래에 간략한 생체 정보가 잘 맞아떨어졌고, 그 오른쪽에는 ‘AD’라는 단어만 넣어 재미를 주었다.

클라이언트가 처음에 주문한 사항은 무엇이었나?
글쎄… 우리 에이전시가 클라이언트였던 관계로 주문은 매우 간단했다. 와인을 포장할 새로운 아이디어를 떠올리는 것, 그게 전부였다.

출시 이후 반응은 어땠는가?
예상하지 못한 엄청난 반응에 우리 모두 정말 놀랐다. 우리의 기존 클라이언트와 신규 업체들에 와인을 보냈는데 다들 매우 긍정적으로 반응해 왔다. 덕분에 그 즉시 몇몇 새로운 사업 홍보 건에 합류하기도 했고. 한편, 2011년 이래 이 시장에 있는 모든 이가 11월 말이면 맥켄 빌뉴스의 새로운 보졸레 누보 패키징을 기대하는 것도 사실이다. 이 한정판 패키지가 수집할 만한 물건이라고 평하는 이들도 있다.

mccann.com

Mikkeller + Bedow

Mikkeller + Bedow by Bedow

Design Studio: Bedow
Name of Product / Design: Mikkeller + Bedow
Client: Mikkeller
Release Period: Four beers were released in 2012 – one for each season.
Time spent on realization: 160 hours (idea, design and test printing with heat sensitive ink)

Please introduce yourself.
My name is Perniclas Bedow and I work as the creative director in Bedow design studio in Stockholm, Sweden. I started working in design in the late 90s in an advertising agency, but since 2005 I run my own studio with three employees.

How did you come up with the initial idea for the design, what was your philosophy and reason behind it?
95% of all beers are communicating tradition – we wanted to create something that had not been done before. Since Mikkeller are one of the most progressive breweries in the world we thought we should create a progressive packaging.

Please tell us about the process from original concept and final outcome. Has the design changed?
Our initial idea was to use heat sensitive ink in some way. Since a beer can be both warm and cold – and so can the seasons – we thought it could be a good solution. The problem was that we had never printed with heat sensitive ink before so we needed to test-print several times to understand how it reacted on temperature changes. When we found out that the ink worked as we wanted we needed to find two symbols for each beer – one that represents the last season and one that represents the current season. For example, the Pale Spring Ale has a snowflake on it when it is cold, and when the beers gets warm or when a warm hand grips the bottle – it changes into a sun. When all symbols were done we created a simple four-column grid and gave as much space as possible to the heat sensitive symbols. The text that needed to be on the label was set in a modern sanserif typeface.

What were the client’s first instructions?
To interpret the four seasons in an interesting way.

How was the feedback after release?
The beers sold out as soon as they were released. Three of four beers were rated extremely high on RateBeer.com. Photos of the beers were widely spread in social media. Design jurys all over the world liked it and it was awarded in Art Directors Club, Cannes Lions, D&AD and European Design Awards, to mention a few.

본인 소개 부탁한다.
내 이름은 페르니클라스 베도우(Perniclas Bedow) 이며 스웨덴 스톡홀름에 있는 베도우(Bedow)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일하고 있다. 1990년대 말 광고 에이전시에서 디자인 일을 시작했고, 2005년부터 세 명의 직원과 함께 직접 디자인 스튜디오를 운영하고 있다.

초기 아이디어는 어떤 과정에서 나왔나? 이 디자인의 철학이나 근거는 무엇이었는가?
모든 맥주의 95%는 전통을 이야기한다. 우리는 전에 없던 새로운 것을 만들어 내고 싶었다. 미켈러 (Mikkeller)는 세계에서 가장 진취적인 맥주 제조 업체 가운데 하나다. 그래서 진취적인 패키징을 완성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초기 콘셉트에서 최종 결과물에 이른 과정에 대한 설명 부탁한다. 디자인이 어떻게 바뀌었는가?
처음 떠올린 아이디어는 열감지 잉크를 사용해 보자는 것이었다. 계절과 비슷하게 맥주도 따뜻할 때가 있고 차가울 때가 있기 때문에, 열감지 잉크가 좋은 해결책이 될 수 있을 듯했다. 하지만 우리가 이전에 열감지 잉크로 인쇄해 본 경험이 없었다는 게 문제였다. 이에 열감지 잉크가 온도 변화에 반응하는 것을 이해하고자 여러 차례 시험 인쇄를 했다. 잉크의 효과를 확인한 다음에는 각 맥주에 들어갈 두 가지 상징을 찾았다. 하나는 지난 계절을, 다른 하나는 현재의 계절을 나타낸다. 예컨대 Pale Spring Ale은 차가울 때는 병에 눈송이가 나타나고, 맥주가 따뜻해지거나 따뜻한 손으로 병을 잡으면 눈송이가 태양으로 바뀐다. 모든 상징을 결정한 다음에는 단순한 4단 그리드에 열감지 상징을 큼직하게 넣었다. 라벨에 들어가는 텍스트의 서체는 모던 산세리프로 했다.

클라이언트가 처음에 요구한 사항은 무엇이었는가?
사계절을 재미있게 해석할 것을 요구했다.

출시 이후 반응은 어땠는가?
출시하자마자 품절이었다. 네 종 중 세 종은 RateBeer.com에서 정말 높은 점수를 받았다. 제품의 사진이 소셜 미디어를 타고 확산되었다. 전 세계의 디자인 평가단이 호평했고, Art Directors Club, 칸 국제 광고제, D&AD 그리고 European Design Awards를 비롯한 수많은 곳에서 상을 받았다.

bedow.se

Lacoste Eco –Techno Polo by Tom Dixon

Lacoste Eco –Techno Polo by Tom Dixon

Mind Design
Name of Product/ Design: Lacoste Eco –Techno Polo by Tom Dixon
Client: Tom Dixon
Release Date: 2007
Time spent on realization: 1–2 months

How did you come up with the initial idea for the design, what was your philosophy and reason behind it?
Tom’s concept was to explore two very different materials and the technology used in the production process of the garment. The most eco-friendly way to package the Eco Polo was not to print on the packaging at all but use embossing instead. The Techno Polo is vacuum-packaged in screen-printed foil.

Please tell us about the process from original concept to final outcome. Has the design changed?
We worked in close collaboration with the Tom Dixon and Lacoste team. Since Tom is known as a product designer, not necessarily a fashion designer it was an obvious choice to work with unusual materials based on two contrasting concepts. The Eco-Polo, inspired by recycled egg-cartons, is made from a natural fabric which was hand-died in an indigo color in India. The Techno-Polo uses metallic fibers. The research into those unusual packaging materials took a long time and finding manufacturers to produce them was equally time-consuming. The original concept did not change very much at all. However, the initial graphics where a bit more complicated and played on the fact that the letters ECO can be found in the word TECHNO. In the end we decided that the materials themselves are more important than the graphics and reduced all the text to the simplest option.

What were the client’s first instructions?
The client’s first instructions where just to design the packaging. In the course of the project it became obvious that some large graphics for the launch at Dover Street Market were needed as well.

How was the feedback after the release?
I think the feedback was good. We only received a copy of the Eco-Polo and when I tried to actually buy a Techno- Polo in a Lacoste shop a few months later they were all sold out. I assume they must have been popular and I hope people also kept the packaging.

초기 아이디어는 어떤 과정에서 나왔나? 이 디자인의 철학이나 근거는 무엇이었는가?
톰 딕슨(Tom Dixon)의 콘셉트는 이 의류의 제작 공정에 쓰이는 두 가지의 매우 이질적인 재료와 기술을 탐색하는 것이었다. 에코 폴로(eco polo)를 포장하는 가장 친환경적인 방법은 포장에 아무것도 인쇄하지 않는 대신 엠보싱을 이용하는 것이었다. 테크노 폴로(techno polo)는 스크린 인쇄한 포일로 진공 포장을 했다.

초기 콘셉트에서 최종 결과물에 이른 과정에 대한 설명 부탁한다. 디자인이 어떻게 바뀌었는가?
우리는 톰 딕슨과 라코스테 팀의 긴밀한 협조 아래 작업했다. 톰은 패션 디자이너, 결국 상품 디자이너이므로 두 가지의 대조적인 콘셉트를 바탕으로 독특한 재료를 구사하는 것을 선택한 것도 당연했다. 에코 폴로는 재활용 달걀 상자에서 영감을 얻은 것으로, 인도에서 인디고색으로 손으로 염색한 천연 직물로 만든다. 테크노 폴로에는 금속 섬유를 사용한다. 이 특이한 포장재를 연구하는 데 많은 시간이 걸렸고, 제작 업체를 찾아내는 것도 쉽지 않았다. 하지만 최초의 콘셉트는 거의 변하지 않았다고 볼 수 있다. 다만, 처음의 그래픽은 ‘TECHNO’에서 ‘ECO’라는 글자를 찾을 수 있다는 사실에 주목하여 만들어 낸 것이라 조금 복잡했는데, 결국엔 그래픽보다 재료 자체가 더 중요하다고 결론짓고 텍스트를 최소한으로 줄였다.

클라이언트가 처음에 요구한 사항은 무엇이었는가?
최초의 요구 사항은 패키징 디자인의 출발점에 대한 것뿐이었다. 작업 도중에 도버 스트리트 마켓 (Dover Street Market)에서의 론칭을 위한 대형 그래픽이 추가로 요구되었다.

출시 후 반응은 어땠는가?
반응은 좋았다고 본다. 우리는 에코 폴로 샘플만 받아 두었다가 몇 달 후 실제로 매장에 가서 테크노 폴로를 사려고 했으나 품절이었다. 에코 폴로와 테크노 폴로 모두 굉장한 인기를 얻었던 것이 분명하다. 난 사람들이 패키지 또한 간직해 주었으면 한다.

minddesign.co.uk

Hanger Tea

Hanger Tea by 0.1vision

0.1vision
Name of Product / Design: Hanger Tea
Client: n/a
Release Date: December 2009
Time spent on realization: 8 months

Please introduce yourself.
0.1vision stands for a minimal yet significantly different vision, the ability to see further than the object itself. It’s about what is beyond the boundaries of eyesight, because there is more to the communication between man and material than vision. 0.1vision always tries to pay attention to those things surrounding objects.

How did you come up with the initial idea for the design, what was your philosophy and reason behind it?
The design concept was to not only look for beauty but to breathe life into the item. People seek happiness and comfort in things. And my philosophy is to find a way to let the product communicate with the buyer. It shall become a friend or deliver joy to its user.
The initial idea came to me when I was backpacking through Europe. After lunch in Italy I was enjoying some tea, but the tea bag thread kept dropping in the glass. At the same time I saw a bright t-shirt and other laundry hanging under the Cinque Terre sun and thought: “I wish I could hang my tea bag on my cup like that.”

Please tell us about the process from original concept to final outcome? Has the design changed?
At first I designed the hanger form in order to hang the tea bag on a cup. But since hangers belong in a closet I came up with the idea of a transparent package case. And from there I only made one change to the design, because what happened was that during distribution the hangers would fall off the rack. It gave me a headache, but I had to change the design once because of that.

Have you approached any clients or sent out proposals yet?
Despite numerous requests from various distributions I haven’t been able to distribute the product due to obstacles such as design development, circulation, food certification, etc.

Do you plan on releasing the product?
While it is a releasable product already, there are some difficulties that I would like to take care of before carrying on with marketing it. I’ll do my best to make it market-ready.

본인 소개 부탁한다.
0.1vision은 ‘시력 0.1의 다른 세상’을 뜻한다. 사물 그 자체만이 아니라 사물과 경계를 이루는 그 너머의 세상까지 함께 바라보고, 때로는 눈이 아닌 다른 감각으로 바라보고자 한다. 사물과 인간의 관계는 보이지 않는 커뮤니케이션의 집합체인 까닭이다. 0.1vision은 언제나 사물의 주변과 변화의 맥락에서 사물을 바라보며 디자인을 완성해 나간다.

초기 아이디어는 어떤 과정에서 나왔나? 이 디자인의 철학이나 근거는 무엇이었는가?
디자인 콘셉트는 아름다움만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제품에 생명을 불어넣는 것이다. 인간이 제품을 통해 행복과 편리를 느끼고 누리게 하는 것, 제품을 친구로, 또는 웃음을 주는 매개체로 만들자는 것이 나의 디자인 철학이다. 초기 아이디어는 유럽 배낭여행 중에 나왔다. 이탈리아 친퀘테레에서 식사 후에 홍차를 마시다가 티백 끈이 찻잔에 빠져 난감한 상황이었는데 맑은 하늘에 티셔츠와 빨래가 걸려 있는 모습을 보고 ‘티백을 컵에 티셔츠처럼 걸 수 없을까?’ 하는 생각으로 ‘행어 티’를 디자인하게 되었다.

초기 콘셉트에서 최종 결과물에 이른 과정에 대한 설명 부탁한다. 디자인이 어떻게 바뀌었는가?
처음엔 티를 컵에 걸기 위해 옷걸이 형태를 디자인했다. 또, 옷걸이는 옷장에 있어야 하니 패키지 케이스를 투명한 박스의 옷장 형태로 만들었다. 그런데 제품을 유통하는 과정에서 옷걸이가 봉에서 빠지는 현상이 발생하여 디자인을 수정해야 했다. 티백을 윗부분에 고정하는 문제 때문에 많이 고민했다. 그래서 티백 디자인에 변화를 주었다.

클라이언트와 접촉하거나 프로포절을 낸 적이 있는지?
해외의 많은 유통업자로부터 요청이 들어왔지만 제품 개발, 유통 문제, 식품 인증 등 장애물이 많아 아직 유통을 하지 못하고 있다.

앞으로 상품화할 예정인가?
일차적으로 상품화가 된 상태다. 다만 문제가 몇 가지 있어 이를 보완한 더 좋은 품질의 상품으로 상용화를 진행하고 있다. 최대한 빨리 만나 볼 수 있게 노력하겠다.

0-1vision.com

Juice Skin

Juice Skin by Naoto Fukasawa

Naoto Fukasawa
Name of Product / Design: Juice Skin
Client: n/a
Release Date: 2004

Was that concept your first approach to packaging design? How did the project come about?
It wasn’t primarily a package design project. It was a series of artworks I did for an art show that focused on the haptic feeling of things.

What do you think is the biggest difference between package design and product design?
Product design highlights the product itself as design, while package design aims at transporting the contents of an item. In that sense, package design acts as means of communication.

Have you ever designed the package for your own products?
I’ve considered it before, but not very often.

과일 껍질을 그대로 살린 패키징 디자인 콘셉트를 보았다. 처음으로 한 패키징 디자인이었나? 어떻게 하게 되었나?
패키징 디자인이라기보다는 물건을 만질 때의 느낌, 즉 촉각을 주제로 한 전시인 <햅틱(Haptic)> 을 위해 디자인한 작품이다. 그래서, 예를 들어 바나나를 만졌을 때의 감촉을 살린 바나나주스 팩을 디자인했다.

제품 디자인과 패키징 디자인의 가장 큰 차이점과 공통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제품 디자인은 기능 자체를 디자인하는 것이고 패키징 디자인은 안의 내용물을 알 수 있게끔 디자인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점에서 패키징은 커뮤니케이션 도구라고 생각한다.

직접 디자인한 제품들의 패키징 디자인에도 관여하는지?
관여한 적도 있지만 그리 많지는 않다.

naotofukasawa.com

Matsu by Moruba

Matsu by Moruba

Moruba
Name of Product / Design: Matsu
Client: Vintae
Release Date: April 2009
Time spent on realization: 4 months

Please introduce yourself.
Moruba is formed by Daniel Morales and Javier Euba – two designers with undying enthusiasm for each and every one of their projects, who are not satisfied with simply finding the best formal solution, but rather insist that this solution shall be founded in a solid concept. Moruba’s passion for design truly blossoms when they are able to work with the complete confidence of their clients.

How did you come up with the initial idea for the design, what was your philosophy and reason behind it?
The Matsu project is one of the most important and far-reaching projects we’ve worked on in the wine industry. Matsu is a wine produced from a biodynamic vineyard in the PDO area of Toro in Spain. The name means ‘hope’ in Japanese and, conceptually speaking, a Spanish wine with a Japanese name already says a lot. Visually, the design had to be very attractive while making a break from what has been there before, in order to express the fact that this wine is different. Matsu has especially strong links to the land and is made in a highly unique way, so the conceptual conclusion is that a wine is like a person, defined by its environment, which impacts upon it and makes it evolve. That’s why we used top-quality photographic portraits.

Please tell us about the process from original concept and final outcome. Has the design changed?
From the very beginning the idea was clear. The most difficult task was the casting and the photography. Now, five years after the original design was released, the bottles have remained the same.

What were the client’s first instructions?
The briefing was very simple. The client wanted a ‘transgressive’ image to a new concept of wine; based on Japanese culture and the biodynamic. As soon as we saw it, we understood.

How was the feedback after release?
Vintae were present throughout the entire process and were supportive from the start. Matsu is now a highly appreciated wine and its design has become a benchmark. We think it proves that new concepts and new graphical forms can be created and applied to wine labelling. Vintae is a great client. Together we make great and creative projects. We’ve been working with them for five years and every day is better than the one before.

본인 소개 부탁한다.
모루바(Moruba)는 대니얼 모랄레스(Daniel Morales)와 자비에 우바(Javier Euba)로 구성된 디자인 스튜디오로, 지치지 않는 열정으로 모든 작업에 임하고 있다. 우리는 단순히 가장 좋은 형식적인 해결책을 찾는 데 만족하기보다는, 그 해결책이 견고한 콘셉트 안에 기반을 두어야 한다고 고집한다. 클라이언트의 온전한 신뢰를 바탕으로 하는 작업에서 모루바의 디자인 열정이 만개한다.

초기 아이디어는 어떤 과정에서 나왔나? 이 디자인의 철학이나 근거는 무엇이었는가?
‘마츠(Matsu)’는 와인 업계에서 우리가 진행한 가장 중요한 작업 중 하나다. 마츠는 에스파냐 토로지방의 PDO(유럽연합에서 법규로 보호하는 원산지)에 있는 생물역학적인 포도밭에서 생산되는 와인이다. 일본어로 ‘마츠’는 ‘기다림, 희망’을 뜻하며, 개념적으로 말해 일본어 이름을 단 에스파냐 와인이라는 것부터가 벌써 많은 것을 말해 준다. 시각적으로 설명하면, 이 와인은 특별하다는 사실을 표현하기 위해 기존의 디자인과 차별되면서도 매우 매력적인 디자인이 필요했다. 마츠는 그 지역과 매우 밀접한 연관이 있고 굉장히 독특한 방식으로 만들어진다. 바로 이 지점에서, 와인은 인간과 마찬가지로 환경에 의해 결정된다는 것, 환경이 그것에 영향을 미치고 진화를 이끌어 낸다는 것을 콘셉트로 결정하게 되었다. 우리가 패키지에 고화질 초상 사진을 쓴 이유도 여기에 있다.

초기 콘셉트에서 최종 결과물에 이른 과정에 대한 설명 부탁한다. 디자인이 어떻게 바뀌었는가?
처음부터 아이디어는 명확했다. 가장 어려웠던 문제는 인물 선정과 사진 작업이었다. 처음의 디자인이 출시되고 5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같은 디자인으로 남아 있다.

클라이언트가 처음에 요구한 사항은 무엇이었는가?
브리핑은 아주 간단했다. 일본 문화와 생물역학을 바탕으로 하는 새로운 콘셉트의 와인에 어울리는 ‘ 비관습적인’ 이미지를 원했다. 우리는 그 의미를 바로 이해했다.

출시 이후 반응은 어땠는가?
클라이언트인 빈테(Vintae)는 프로세스 전반에 함께 참여하고 처음부터 우리에게 힘을 실어 줬다. 현재 마츠는 사람들에게 높은 평가를 받고 있으며, 그 디자인은 새로운 기준이 되었다. 우리는 이 작업을 통해 와인 라벨에 새로운 콘셉트와 새로운 그래픽 형태를 개발하고 적용할 수 있음을 증명했다고 생각한다. 빈테는 훌륭한 클라이언트다. 우리는 함께 창의적이고 멋진 작업을 진행한다. 벌써 4년간 함께 일해 왔고 매일 더 발전하고 있다.

moruba.es

Brand Identity for Things We Love by Studio fnt

Brand Identity for Things We Love by Studio fnt

Studio fnt
Name of Product / Design: Brand Identity for Things We Love
Client: n/a
Release Date: February 2012
Time spent on realization: 6 months

Please introduce yourself.
Studio fnt is a design studio that works on prints, identities, interactive/digital media, typeface design, media art collaborations and more. Founded in 2006 and based in Seoul, Korea, studio fnt launched fnt press, a publishing company for books and other material regarding design, art and anything inventive, in 2010.

How did you come up with the initial idea for the design, what was your philosophy and reason behind it?
TWL is a lifestyle brand and ultimately a collection of Things We Love, developed by current members of the studio fnt. According to the product selection guideline, the brand focuses on objects of integrity and future classic, the basic typeface, newly designed in a classic style. It selects and designs such items. Then, a set of patterns is developed using the 3 letters, T, W and L, for versatile visual applications.

Please tell us about the process from original concept to final outcome? Has the design changed?
Since it’s a self-established brand we had more freedom in the process of the making. We had to maintain a ‘gentle’ image for household products which was ‘economically’ strong enough to be a start-up brand. A lot has changed over time. We did a number of brand designs before, but running our own brand and do the designs for it was a completely new experience.

What were the client’s first instructions?
It was our own project and didn’t involve a client per se, but we did ask ourselves what we could expect from the designs. And we found the right direction by thinking through a number of simulations.

How was the feedback after the release?
We are very satisfied with the fact that the designs don’t speak louder than the items themselves without losing their own identity.

스튜디오 소개 부탁한다.
studio fnt는 프린트, 아이덴티티, 인터랙티브 및 디지털 미디어, 타이포그래피 디자인, 미디어아트 콜래보레이션 등 다양한 작업을 하는 디자인 스튜디오이다. 2006년에 결성하여 서울에서 활동하며 2010년에는 디자인, 예술 영역을 넘어서 독창적인 것을 다루는 서적과 기타 인쇄물을 출간하는 fnt 프레스를 론칭했다.

초기 아이디어는 어떤 과정에서 나왔나? 이 디자인의 철학이나 근거는 무엇인가?
TWL은 ‘Things We Love’의 약자이며 라이프스타일 브랜드이자 studio fnt의 현 멤버들이 만드는 컬렉션이다. 제품 선택의 기준을 말하자면, 클래식한 스타일을 갖춘 신선한 디자인을 보여주며 심플한 타이포그래피를 갖춘 오브제에 주목한다. TWL은 이러한 제품들을 직접 선택하거나 디자인한다. 그리고 알파벳 T, W, L을 이용하여 만든 패턴 세트를 시각적으로 다양하게 응용한다.

초기 콘셉트에서 최종 결과물에 이른 과정에 대한 설명 부탁한다. 디자인이 어떻게 바뀌었는가?
우리가 자체적으로 만든 브랜드이기에, 일반적인 프로세스를 따르지 않고 자유롭게 진행했다. 생활용품 브랜드가 가져야 하는 ‘상냥함’과 작게 시작하는 브랜드의 운영을 위한 ‘경제성’을 고민하며 초기 디자인을 과감하게 변경하기도 했다. 그간 다양한 브랜드 디자인을 진행했지만, 브랜드를 만들고 운영하는 주체로서 디자인을 바라보는 것은 매우 색다르고 유익한 경험이었다.

클라이언트가 처음에 요구한 사항은 무엇이었는가?
클라이언트 제안이 아닌 자체적인 기획이기에, 처음에는 우리도 우리가 무엇을 요구하는지 정확히 알지 못했다. 여러 가지 콘셉트를 시뮬레이션해 보며 우리의 제품에 맞는 방향을 찾아 나갔다.

출시 이후 반응은 어땠는가?
제품을 압도하는 큰 목소리를 내지 않으면서도 나름의 정체성을 담고 있는 점이 만족스럽다고 자평하고 있다.

studiofnt.com
 
 
Butter! Better!

Butter! Better! by Yeongkeun Jeong

Butter! Better! by Yeongkeun Jeong

Yeongkeun Jeong
Name of Product / Design: Butter! Better!
Client: n/a
Lauched date: August 2011
Time Spent on Realization: 6 months

Please introduce yourself.
I am an industrial designer born and raised in Korea but currently, based in San Francisco. I am working in the fields of electronics, packaging, stationary design as well as artistic production and installation. My work is analytical and based on research, striving to solve problems people experience daily, while emphasizing a clean and refined look and my design philosophy delivers a message of simplicity which allows the consumer to use the product intuitively.

How did you come up with the initial idea for the design, what was your philosophy and reason behind it?
The idea for Butter! Better! came to me when I went on a picnic with friends. It was a really lovely day and we were sharing food, drinks and each other’s company when I realized that I had forgotten to pack a knife to spread the butter. Although eventually I able to see the funny side of trying to spread butter with a floppy foil lid, I realized that this could be simply remedied with a small change to the lid of the packet. One product that combined both butter and knife would be functional and appealing.

Please tell us about the process from original concept and final outcome. Has the design changed?
I have spent much time designing a suitable shape and selecting appropriate material. First, I needed to think about the ideal shape which could satisfy both a knife and a butter container since these two needed to be combined. I had to consider the knife tip which needed to reach the corner of the butter container. Additionally, I had to think about the angle and direction of the knife blade so that it is natural to use the inside of the knife for spreading after scooping. There is a preference for right-handed people as this is the majority. I decided the final shape of the knife after experimenting with eleven differently shaped prototypes. There were two key materials available, plastic and wood. I asked some students in Material Engineering Science, At Yonsei University, practical questions like maleficence, sustainability and the cost of the materials. I also questioned 150 people about their feelings and emotions towards plastic and wood. Based on this information I opted for wooden material for the knife.

Have you contacted a client to realize the product? Do you have plans of commercializing it?
I didn’t really think about the production of this when I started to make it, but I’ve received lots of email for production from manufacturing companies. I was actually pretty much happy enough to get attention from so many people, because it means that Butter! Better! has lots of possibilities to be developed into a real product and appear in the world. I’ve been talking to one company recently, that seems really interestes in this butter package and they pretty much respect my original concept, trying to make it real, so one day you’ll see this product on the market.

소개 부탁한다.
한국에서 나고 자라 지금은 샌프란시스코에서 활동 중인 산업 디자이너이다. 전자 제품, 패키징, 문구 디자인 분야에서 일하는 동시에 예술, 설치 작업도 한다. 나의 연구를 바탕으로 하는 분석적인 성향이 강하다. 사람들이 일상에서 경험하는 문제들을 해결하는 동시에 깔끔하고 세련된 외관을 강조하려고 노력한다. 소비자들이 제품을 직관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단순함의 가치를 담아내는 것, 그것이 디자인 철학이다.

초기 아이디어는 어떤 과정에서 나왔나? 이 디자인의 철학이나 근거는 무엇이었는가?
‘Butter! Better!’의 아이디어는 친구들과 소풍을 갔을 때 처음 떠올렸다. 정말 화창한 날이었고, 우리는 준비해 온 음식과 음료를 함께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그러던 중 내가 버터를 바를 나이프를 잊고 가져오지 않았다는 걸 알게 되었고, 하는 수 없이 포일 덮개로 겨우 버터를 발라 먹는 재미난 경험을 하게 되었다. 그때, 버터 팩의 덮개를 조금만 바꾸면 문제를 간단히 해결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버터와 나이프를 하나로 결합한 상품이라면 기능적이면서도 매력적일 듯했다.

초기 콘셉트에서 최종 결과물에 이른 과정에 대한 설명 부탁한다. 디자인이 어떻게 바뀌었는가?
적당한 형태를 디자인하고 알맞은 재료를 선택하는 데 많은 시간이 들었다. 첫째, 하나로 결합해야 하는 나이프와 버터 용기 모두가 안정적으로 들어가는 이상적인 형태를 고민해야 했다. 또한 버터 용기의 구석까지 닿을 수 있는 나이프를 고안해야 했다. 이에 더해, 나이프의 면으로 버터를 떠서 바르기에 알맞은 칼날의 각도와 방향을 찾아내야 했다. 이런 건 다수인 오른손잡이에 맞추게 된다. 나는 프로토타입 11 가지를 실험한 후 나이프의 최종 형태를 결정했다. 재료는 크게 두 가지 선택지가 있었다. 플라스틱과 나무였다. 이를 위해 연세대학교의 재료공학과 학생 몇몇에게 재료의 유해성 여부, 내구성, 비용 같은 실제적인 문제들에 대해 의견을 구했다. 또한, 150인을 대상으로 플라스틱과 나무에 대해 가지는 느낌과 감정에 대해 질문했다. 이렇게 얻은 정보를 바탕으로 결국 나무를 선택했다.

이 상품을 현실화하기 위해 클라이언트를 만난 적이 있는가? 상품화할 계획이 있는지?
처음 만들기 시작했을 때는 대량 생산에 대한 생각이 전혀 없었다. 그런데 많은 제조사에서 상품화하고 싶다는 이메일을 보내왔다. 그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보이다니 무척 기뻤다. Butter! Better! 가 실제 상품으로 개발되어 세상에 등장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최근 한 회사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내가 만든 버터 패키지에 엄청난 관심을 보이고 나의 최초의 콘셉트를 최대한 존중하는 곳이다. 언젠가 당신이 시장에서 이 상품을 발견할 날이 오도록 노력하고 있다.

yeongkeun.com
 
 

Comments


Tags:  0.1vision Bedow Ben Thorpe and Alex Creamer Lo Siento McCann Vilnius - Karolis Zukas Mind Design Moruba Naoto Fukasawa Packaging Design Studio fnt Yeongkeun Jeong

Bookmark and Share




Previous Post
Jinsuk Suh
Next Post
How to Make Hula Hoop T-shirt Rug







You might also like




0 Comment

Leave a Reply



More Story
Jinsuk Suh
Things that are ‘hot’ and ‘hip’ are only momentary. Music charts change every week, and jokes that were funny last...

Facebook

Get the Facebook Likebox Slider Pro for WordPress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