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stest News / 2014/08/25

Life of Always a Mirror

Title: Life of Always a Mirror – Sung Hwan Kim Solo Exhibition
Period: 30 August – 30 November, 2014
Venue: 2F, 3F, Art Sonje Center
Opening hours: Tue-Sun 11am-7pm (Closed on Mondays)
Artist: Sung Hwan Kim
Entry Fee: Adult 3,000KRW / Student 2,000KRW
Contact: Art Sonje Center T. 82-2-733-8945

Art Sonje Center presents Sung Hwan Kim’s solo exhibition from August 30th to November 30th. This exhibition introduces Kim’s art as a systematic integration of video, drawing, installation, architecture, and performance into a single exhibition space. The title of the exhibition, “Life of Always a Mirror”, is a play on words in Korean on a Korean elementary school textbook’s title, “Joyful Life.” This method of education merges music, art, and physical education into a single subject as a didactic gesture in public education that teaches the youth not only knowledge but also the way they should lead a joyful life.

The exhibition space of Life of Always a Mirror is divided into two parts. The two, suggestive of one another because of the identical layout of the two floors, form a mirror structure by shifting, repeating, and cutting the original architectural plan. The threshold of the first gallery is shifted toward the end of a long passageway, beyond which architectural structures of different heights are repeated, as if proliferating to construct a labyrinthine path. Among the various works of sound, lighting, and drawing that constitute this space of the first gallery, are the videos A-DA-DA (2002) and Manahatas Dance (2009). With two Asian-Americans of a similar age acting as Korean father and son, A-DA-DA is conceived as a stuttering film, while Manahatas Dance appropriates its title from the Lenape Native Americans’ word for the New York region before Dutch colonization. The film glides through many historical occurrences related to regeneration in New York, including the tragic Triangle Shirtwaist Factory fire of 1911. The second gallery hosts Temper Clay, a video that reads Shakespeare’s King Lear as a disciplinary issue around property distribution and places it in the context of Korean modern history. These three videos convey not only the artist’s interest in anachronism as the transposition of time and space, but also stories that are distributed, modified or rubbed out by migration, immigration, translation, and regeneration.

Kim’s new performance work developed in the exhibition space, Watermelon Sons (2014), will be presented to the public on the nights of September 1st and 2nd. Kim is working with six sons of staff members of Samuso and their friends. In the artist’s words, “I was interested in the gender dynamics of Samuso. All twenty members except for one are women. I am working with mothers who are raising sons, who are going through puberty.”

To accompany the exhibition, a book, Talk or Sing, with the artist’s drawings and texts by five writers including Stephen Greenblatt, professor at Harvard University, and Catherine Wood, curator at Tate Modern, Binna Choi, director of Casco, will be published in English with a Korean version to follow.

Sung Hwan Kim, Temper Clay, 2012, Video
Courtesy of Artist and Wilkinson Gallery
©2012 Sung Hwan Kim

Sung Hwan Kim, Temper Clay, 2012, Video
Courtesy of Artist and Wilkinson Gallery
©2012 Sung Hwan Kim

Sung Hwan Kim, Temper Clay, 2012, Video
Courtesy of Artist and Wilkinson Gallery
©2012 Sung Hwan Kim

Sung Hwan Kim, Manahatas Dance, 2009, Video
Courtesy of Artist and Wilkinson Gallery
©2012 Sung Hwan Kim

Sung Hwan Kim, Manahatas Dance, 2009, Video
Courtesy of Artist and Wilkinson Gallery
©2012 Sung Hwan Kim

전시주제: 김성환 <늘 거울 생활>
전시기간: 2014년 8월 30일 (토) – 11월 30일 (일)
전시장소: 아트선재센터 2, 3층
관람시간: 오전11시 – 오후7시 (매주 월요일 휴관)
참여작가: 김성환
관람 요금: 성인 3,000원 / 학생 2,000원
전시문의: 아트선재센터 t. 02-733-8945

아트선재센터는 김성환 작가의 개인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비디오, 드로잉, 설치, 퍼포먼스 등을 전시 공간 안에서 유기적으로 결합하여 재구성하는 김성환의 작업세계를 소개한다. 전시 제목인 ‘늘 거울 생활’은 『즐거운 생활』이라는 초등학교의 음악, 미술, 체육 통합 교과서를 연상시키는 언어유희이다. 또한, 교육을 통해 지식뿐 아니라 타인의 ‘즐거운’ 감정과 ‘생활’ 방식과 기호까지도 가르치려는 제스처에 대하여 질문을 던지는 복합적인 의미를 담고 있다. 《늘 거울 생활》전은 교육 장치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는 전시를 통해 우리 사회 전반에서 나타나는 가르치는 태도와 방식에 대해 다시금 생각해 보게 한다. 나아가 거울 속의 나를 바라볼 때 거울 속의 나도 나를 바라보듯이, 서로를 마주 보고, 반영하며, 확장해 가는 거울 이미지처럼 ‘다양성(multiplicity)’보다는 끊임없는 ‘분열(split)’ 속에서 변화하는 전시의 또 다른 가능성을 찾고자 한다.

이번 전시는 총 세 점의 영상 작업 <아다다(A-DA-DA)>(2002), <마나하타스 댄스(Manahatas Dance)>(2009), <템퍼 클레이(Temper Clay[진흙 개기라는 뜻])>(2012)를 국내에서 처음으로 소개하며, 이와 함께 신작 퍼포먼스 <수박의 아들들(Watermelon Sons)>(2014)을 공개한다. 전시 공간은 그 성격과 구성 방식에 따라 두 공간으로 구분되는데, 이는 기존의 건축 구조와 형태를 반복적으로 반영함으로써 서로를 연상시키는 거울 구조를 이룬다.

먼저, 2층 전시장에서는 출입구가 긴 통로 너머로 옮겨지고, 높낮이가 다른 건축적 설치 구조물이 증식하듯 반복적으로 나타나며 전시 공간 내에 미로와 같은 길이 구축된다. 이 공간에는 영상, 사운드, 조명, 조각 등 다양한 작업이 배치되어 있는데, 영상 작업으로는 <아다다>와 <마나하타스 댄스>가 있다. <아다다>는 두 명의 아시아계 외국인들에게 한국인 아버지와 아들의 역할을 맡김으로써 ‘말더듬이’ 같은 영상 형식을 실험한 작업이다. 이 영상은 실험적인 형식뿐만 아니라 영어와 한국어라는 두 가지 다른 언어를 대사와 자막에 복합적으로 사용함으로써 보는 사람마다 이해의 방식과 정도가 다르다. <마나하타스 댄스>는 뉴욕의 옛이름인 ‘마나하타스’에서 제목을 따온 것으로, 1911년에 트라이앵글 셔츠웨이스트 공장에서 발생한 비극적인 화재 사건에 착안하여 만든 작업이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 속담처럼 천을 산처럼 두른 청소년들의 이미지를 통해 시간이 지나면 움직이지 않아야 할 것들도 움직이는 세월의 속성을 형상화한다.

3층 전시장에는 셰익스피어의 희곡 『리어 왕』의 이야기를 한국의 현대사적 맥락으로 옮긴 영상 작품 <템퍼 클레이>가 상영된다. 『리어 왕』을 재산 분배를 둘러싼 훈육의 문제로 독해한 작가는 한때 보모와 별장지기로 일했던 인물들을 배우로 고용하여 과거와 다른 경제 관계를 맺는 한편 이미 주어진 배경을 이용하여 또 다른 새로운 것을 만들 수 있는 가능성을 찾고자 한다. 이 작업에서 주거공간인 압구정 현대아파트와 휴가지인 호숫가 별장이라는 성격이 다른 두 공간이 거울처럼 상호 반영하는 배경으로 등장한다. 이 작업은 세계 최초의 필름 및 퍼포먼스 전용 전시공간인 런던 테이트 모던(Tate Modern) ‘탱크스(The Tanks)’ 개관전의 첫 번째 커미션 작가로 선정되어 제작한 작업이기도 하다. 이와 같은 세 편의 영상 작업들을 통해 시간과 공간의 전치(轉置)에 대한 작가의 사유뿐만 아니라 시대와 공간의 변화에 따라 파급, 변형, 또는 소멸되는 이야기의 영향력에 대한 작가의 관심을 살펴볼 수 있다.

또한, 2층 전시장에서는 김성환의 신작 퍼포먼스 <수박의 아들들>이 9월 1일과 2일 양일 밤 9시에 진행된다. 아트선재센터는 신작 퍼포먼스를 위하여 이례적으로 약 2개월 동안 전시장 운영을 중지하고, 작가가 전시장 안에서 전시장의 설치 이후 퍼포먼스의 초안부터 무대의 구성에 이르는 요소를 새롭게 구상할 수 있도록 했다. 2개월 동안의 준비 기간은 전시 및 예술 작품의 창작에 주어진 조건 속에서 규격을 따르면서도 변형할 수 있는 새로운 생산의 가능성을 모색하는 보이지 않는 작업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전시와 함께, 하버드 대학교 영미어문학 교수 스티븐 그린블라트(Stephen Greenblatt), 테이트 모던 퍼모먼스 담당 큐레이터 캐서린 우드(Catherine Wood), 카스코(Casco) 디렉터 최빛나 등이 필진으로 참여하고 김성환 작가의 드로잉 삽화가 수록된 책 『말 아님 노래(Talk or Sing)』가 영문판과 국문판으로 출간될 예정이다. 이 책의 제목은 제한된 시간과 자산 내에서 ‘말(Talk)’을 통해 이미 만들어진 작품을 전파하고 배포할 것인지, 아니면 ‘노래(Sing)’를 통해 작품을 새로이 만들 것인지에 대한 작가의 고민을 엿보게 한다.

artsonje.org
 
 

Comments


Tags:  Life of Always a Mirror Manahatas Dance Sung Hwan Kim Temper Clay

Bookmark and Share




Previous Post
Artist Talk ㅣ Vakki
Next Post
Reaction and Spaces







0 Comment

Leave a Reply



More Story
Artist Talk ㅣ Vakki
It's out! The 3rd episode of Eloquence's Artist talk is VAKKI, a visual artist, who is famous for her colorful and witty...

Facebook

Get the Facebook Likebox Slider Pro for WordPress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