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 2012/12/05

Ju Hyeon Lee

Magarinfingers delights the public with lovely and better design in hopes that more people will have unique sense of style. ELOQUENCE met with designer Lee Juhyeon who delivers the brand with exciting themes and storytelling techniques such as ‘Hunter’s daughter’, ‘Niwashi?(Gardener)’, and this season’s ‘mon etoile (my star)’. We talked in detail about margarinfingers that resembles her image.

 

Editor. Ye-lim Kim
Images courtesy. Margarinfingers

Q. Please briefly introduce the brand, magarinfingers.
The brand was launched in July of 2012, and we are trying to suggest a new trend with interesting details and witty designs using magarinfinger’s unique storytelling technique.

Q. You majored in installation art at university. How did you become a fashion designer? Were you in any fear or face difficulty in challenging something different from your major?
Magarinfingers was the project name I used for artwork, and I wanted to challenge a new field while studying installation art and graphic design. I had less fear at first, but I began to face the barrier of fear and difficulty as I concentrated more on this work. There were so many things that I didn’t know and I couldn’t simply disregard the commercial aspect, so I couldn’t just do whatever I wanted to do.

Q. We are seeing an increasing number of designer brands in Korea these days. What distinguished strategies does magaringingers have at its disposal in order to survive in this saturated market?
Having made many mistakes along the way, the only strategy for me is to keep going without regret. That’s the attitude I’ve had since I became more serious about my work. Also, I seek to make good clothes in good design without losing margarinfingers’ unique sense of style.

2012 SS ‘Niwashi(Gardener)’

Q. Every season you come up with an interesting theme and use storytelling techniques like‘Hunter’s daughter’, ‘Niwashi (Gardener)’, and not to mention this season’s ‘mon etoile (my star)’. How do you decide the theme and the storytelling technique for each season?
There are times when ideas suddenly pop up my head, but images are mostly embodied when I listen to music. I decide the title while making clothes and the name of the concept become clearer when I work on the concept and create it into samples.

Q. There is always girlish sensitivity in magarinfingers’ clothing. Will we see that sensitivity in upcoming seasons? Is there a reason as to why you insist on it?
I like modern and chic minimal look, but the current style of magarinfingers should be something I am a huge fan of and can be well expressed by me. I want to do what I can do best.

Q. You’ve been actively participating in many activities like collaboration with BOY+, Rooms Link Seoul and various pop-up stores. Do these works motivate you as a designer?
Of course. I get inspired to do better from the works I do with many buyers and people through various activities. I am also given an opportunity to have an objective view of my inadequacies and head to a better direction.

2012 SS ‘Niwashi(Gardener)’

Q. I couldn’t help but wonder if magarinfingers is a reflection of your lifestyle. Tell us about your lifestyle. What do you like, where do you get inspirations from, and what kind of music do you enjoy? Tell us more about yourself.
I love coffee and sleeping. Food makes me happy. I enjoy watching animation and listening to music. I especially get a lot of inspiration from listening to music. My favorite musicians are Bent, Thieves Like Us, and Sebastien Tellier.

Q. You have become a designer of one brand that many people would hope to have at a quite young age. Would you give a word of heartfelt but practical advice to those who dream to walk this path even at this moment?
I believe an earnest and serious attitude is very important. Once you step into this field, you will immediately realize what a difficult job this is. You are destined to endure hours of contemplation and face countless barriers. My advice is for you to be patient and always be passionate about your work. We are young and we can choose to limit our abilities or tap into endless potential. So, don’t waste those valuable times.

Q. Lastly, could you give a hint about 2013 S/S season?
A story of a girl living in a small island over the sea who dreams of taking a trip on a cruise ship? [smiles] That’s all I can say for now.

2012 SS ‘Niwashi(Gardener)’

좀 더 많은 사람이 차별화된 감각을 소유하는 것이 추구하는 목적이자 바람이라는 브랜드 마가린핑거스(margarinfingers)는 더 예쁘고 좋은 디자인으로 대중을 즐겁게 한다. ’Hunter’s daughter(사냥꾼의 딸)’, ‘Niwashi(정원사)’, 이번 시즌의 ‘mon etoile( 나의 별)’ 등 매 시즌 흥미로운 주제와 스토리텔링으로 브랜드를 전개하는 디자이너 이주현을만나그녀의이미지와꼭빼닮은마가린핑거스에관해좀더자세한이야기를 나눠 보았다.

Q. 마가린핑거스에 대한 간단한 소개를 부탁한다.
2010년 6월에 론칭한 브랜드이며, 마가린핑거스만의 스토리텔링 방식을 통해 흥미로운 디테일과 위트가 있는 디자인으로 새로운 트렌드를 제안하고자 한다.

Q. 대학시절 설치미술 분야를 전공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어떻게 패션디자이너의 길을 가게 되었는지 궁금하다.
마가린핑거스는 아트워크를 할 당시 사용했던 프로젝트네임이었는데, 설치미술과 그래픽디자인을 하면서 새로운 분야에 도전하고 싶어졌다. 오히려 처음에는 도전에 대한 두려움이 적었지만, 이 일에 집중하게 되면서부터는 늘 두려움과 어려움이라는 장벽에 부딪혔다. 내가 모르는 부분은 너무 많았고, 상업성도 배제할 수 없었기 때문에 하고싶은것만할수는없었다.

Q. 마가린핑거스만의 차별화된 전략이 있다면 무엇일까?
실수도, 실패도 했지만 점점 진지하게 마가린핑거스와 마주하게 되면서 그저 묵묵하게 브랜드를 열심히 이끌어가고 있다는 점이 전략이라면 전략이랄까? 그리고 또 다른 하나는,마가린핑거스만의느낌이변질되지않되좀더좋은디자인,좋은옷을만들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한다는 점이 아닐까 싶다.

2012 FW ‘mon etoile(My star)’

Q. ’Hunter’s daughter’, ‘Niwashi(정원사)’, 이번 시즌의 ’mon etoile(나의 별)’ 등 매 시즌, 흥미로운 주제와 스토리텔링으로 브랜드를 전개하고 있다. 보통 한 시즌의 주제와 스토리텔링을 어떤 방식으로 잡아 풀어나가는지 궁금한데.
문득 생각나는 경우도 많지만, 특히 음악을 들을 때 이미지가 가장 많이 형상화 된다. 주제는 옷을 만들면서 정하는데, 뜬구름 같은 컨셉트의 느낌을 풀어 샘플들을 만들다 보면 컨셉트명이 명확해진다.

Q. 마가린핑거스의 의상들을 보면 언제나 소녀스러운 감성이 보이곤 하는데, 앞으로도 이러한 감성을 유지할 생각인가? 특별히 이 감성을 유지하는 이유가 있나?
모던하거나 시크한 미니멀룩도 좋아하지만 내가 좀 더 좋아하고, 보다 더 잘 표현할 수있는감성이지금의마가린핑거스의감성이라고생각한다. 내가 더 잘 할 수 있는 것을 하고 싶다.

Q. 최근 보이플러스와의 콜라보레이션, 룸스링크 서울 및 다수의 팝업스토어 참여 등의 활발한활동을하고있다. 이러한 활동에서 오 는특별한 에너지가 있을 것같다.
물론이다. 다양한 활동을 통해 여러 바이어들이나 사람들을 만나다 보면 더 열심히 해야겠다라는 동기부여를 받곤 한다. 뿐만 아니라 나의 부족한 점들도 객관적으로 알게 되다보니 보다 더 나은방향으로 나아가는데에 있어서 좋은 경험이 되곤한다.

2012 FW ‘mon etoile(My star)’

Q. 브랜드 마가린핑거스가 이주현의 라이프스타일을 대변하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상상이 든다. 이주현은 무엇을 좋아하고 무엇으로부터 영감을 받는 사람인지 등에 대한 소소한 이야기들을 좀 풀어달라.
나는 커피를 좋아하고 잠을 좋아하며 먹는 것에 행복을 느낀다. 또한 애니메이션을 보는 것도 즐기고 음악을 듣는 것도 좋아하는데, 특히음악을 들을 때 영감을 많이 받는 편이다. 좋아하는 아티스트는 BENT, THIEVES LIKE US, SEBASTIEN TELLIER 등을 좋아한다.

Q. 꽤 어린 나이에 많은 이들이 꿈꿀만한 한 브랜드의 디자이너가 되었다. 지금 이 시간에도 이 길을 꿈꾸고 있을 친구들을 위해 진심 어린 하지만 현실성 있는 독한 조언을 부탁한다.
진심어린, 그리고 진지한 태도가 중요한 것 같다. 시작을 하게되면 알겠지만 결코 쉬운 일이아니다. 늘 고민해야하고 많은 어려움에 부딪히기 때문에 이런 것들을 이겨 낼 수 있는 끈기와 열정을 놓지 않았으면 좋겠다. 젊다는 건 굉장히 무한하면서 한정적인 능력이다. 그 시간을 헛되이 보내지 않았으면 좋겠다.

Q. 마지막으로, 13 S/S 시즌에 대한 힌트를 준다면.
바다너머 작은 섬에 사는 소녀가 크루즈 여행을 하는 꿈을 꾼 스토리? (웃음) 여기까지만 공개하겠다.

margarinfingers.com

 

Comments


Tags:  Fashion Ju Hyeon Lee Korea Seoul

Bookmark and Share




Previous Post
Scott Greenwalt
Next Post
Shin Murayama







You might also like




0 Comment

Leave a Reply



More Story
Scott Greenwalt
Scott Greenwalt, born in St. Louis, Missouri 1974, grew up enjoying skateboarding, listening to punk and metal bands...

Facebook

Get the Facebook Likebox Slider Pro for WordPress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