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atured Articles / Space / 2014/12/18

Hanok Revival

After beeing forgotten and empty for decades, Korean traditional houses are gaining more and more value and enthusiasm from the local population. Some renowned areas like the Bukchon Village have already been renovated by the City of Seoul as symbol of the preservation of the Joseon era heritage, but nowadays, individuals are undertaking personal renovation projects in more unexplored parts of the city. Curious about those innovative personal projects, Eloquence met three local creatives who decided to give new life to those graceful and elegant pieces of architecture, reflecting Korean cultural traditions and social values.

Editor: Sophie Haeri Park
Photographer: Hasisi Park

사람들에게서 잊힌 채 수십 년간 비어 있던 한국의 전통 한옥이 점점 그 가치를 인정받아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북촌한옥마을과 같은 유명한 곳에는 이미 서울시의 주도로 조선시대 문화유산을 보호하자는 취지의 보수 작업이 이루어졌다. 요즘에는 개인이 직접 나서 서울의 비교적 잘 알려지지 않은 구역을 대상으로 보수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 엘로퀀스는 우아하고 품위 있는 전통 가옥에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은 세 명의 아티스트를 만났다. 이들이 추진한 보수 프로젝트를 살펴보고 한국의 문화적 전통과 사회적 가치를 고찰해보고자 한다.
 
 
sikmul04

Sikmul
Louis Park (Art Director)
46-1, Donhwamun-ro 11-Da-gil, Jongro-gu, Seoul, Korea
+82 (0)2-747-4854

Opened on October 17, Sikmul is a multi-purpose creative space founded by fashion photographer and art director Louis Park in undisclosed Jongno-gu Iksun-dong, Seoul.

10월 17일에 문을 연 ‘식물’은 패션 사진작가이자 아트 디렉터인 루이스 박이 잘 알려지지 않은 종로구 인식동에 만든 다목적 창작 공간이다.
 
 
sikmul02

WHAT?
Sikmul is an open creative space that comprises a café and bar, three workrooms people can rent and one ‘atelier’ owned by my friend who is a fashion designer. I wanted to create a place where creative people and friends can gather, work and play. We are serving delicious hand drip coffee during the day and wine, gin and whisky after hours. We are also doing showcases and exhibitions. The last one was a showcase of my friend’s select shop SHATO on November 15. I choose the name Sikmul (“plant” in Korean), because it is representative for the things I like: nature, plants and women. That’s right, I see women as beautiful flowers I have to take care of. (laughs)

‘식물’은 카페와 술집, 대여 가능한 세 개의 작업실, 패션 디자이너인 내 친구가 운영하는 작업실로 이루어진 개방형 창작 공간이다. 창의적인 사람들과 친구들이 모여서 일도 하고 놀기도 하는 공간을 만들고 싶었다. 낮에는 맛있는 핸드드립 커피를 팔고 그 이후 시간에는 와인, 진, 위스키를 판다. 공개 행사와 전시회도 연다. 내 친구의 셀렉트숍 ‘샤토’의 개점 기념 공개 행사가 11월 15일에 있었다. ‘식물(한글을 영어로 음차)’ 은 자연, 식물, 여자 등 내가 좋아하는 것들을 대표하는 이름이라서 골랐다. 그렇다. 나는 여자를 내가 돌보는 아름다운 꽃으로 본다.(웃음)
 
 
sikmul01

HOW?
I kept looking for a proper hanok-style house I could rent in this area. After careful research, I found that those four units were empty and I immediately thought I can do something with them. I asked all the owners (the four hanoks have different owners) if I could rent them and do renovations, if I could break down the walls and bring together the four houses and well, surprisingly they all accepted. It took three months to finish the restoration and renovation work, and it has just opened last October. In terms of architecture, we decided to break down walls and ceilings in order to give more volume to the space. We used the original tiles to recreate new walls. The three workrooms have been preserved as they were, small and low. The café part is open towards the street, so people can feel the atmosphere of the quarter and communicate with people living in this area. The main façade is covered with a plastic wall but we preserved the original wall behind it and by night, you can see there are two walls.

이 지역에서 임대받을 수 있는 적당한 전통 가옥을 찾고 있었다. 꼼꼼히 조사한 끝에 비어 있던 네 채의 가옥을 찾았고 그 즉시 이들을 이용해 뭔가를 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건물주들(네 가옥의 소유주가 다 다름) 에게 임대를 받아 보수를 해도 되는지, 벽을 허물고 네 집을 하나로 만들어도 되는지 물었다. 놀랍게도 모두가 승낙했다. 3개월간 복구 작업과 보수 작업을 한 끝에 10월에 문을 열었다. 벽과 천장을 허물어 공간을 더 넓게 만들었고, 원래 있던 타일을 사용하여 새로운 벽면을 만들었다. 세 개의 작업실은 원래 있던 모습 그대로 작고 천장이 낮은 형태를 유지했다. 카페는 거리 쪽을 향해 열려 있다. 사람들이 이 공간의 분위기를 느끼고 이 지역에 사는 사람들과 소통을 했으면 하는 바람에서 그렇게 만들었다. 메인 벽면은 플라스틱으로 덮었는데 그 뒤에 원래 벽을 보존해 두었기 때문에 밤이 되면 두 벽면을 볼 수 있다.
 
 
sikmul03

WHY?
I wanted to create a place where spaces, people and activities can be connected. I decide to take over four small hanok-style houses and to gather them together by breaking down the walls. Also, I choose this part of the city, because it is not popular yet and even locals don’t know about this old quarter. I knew this area fifteen years ago, but I lived in London for more than ten years, and when I came back to Korea, I rediscovered Iksun-dong. I totally felt that I should one day do something in this unknown part of the city. As you know, Seoul is crowded and people are looking for unknown quarters to live, work or gather at, so I thought this area could become one of the more dynamic and creative places in the near future.

공간, 사람, 활동이 모두 연결되는 장소를 만들고 싶었다. 벽을 허물어 네 채의 전통 가옥을 하나로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이 지역을 고른 이유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고 지역 주민들조차 이 오래된 가옥의 존재를 모르기 때문이었다. 이 지역에 대해 안 건 15년 전이었지만, 10년 이상을 런던에서 살았다. 한국에 돌아왔을 때 익선동을 재발견했다. 언젠가는 서울에서 알려지지 않은 이 지역에서 무언가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다. 아시다시피 서울은 인구가 밀집되어 있기 때문에 사람들은 알려지지 않은 공간을 찾아 그곳에서 살고 일하고 모이고 싶어 한다. 그래서 곧 이 지역이 더 역동적이면서 독창적인 공간이 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marcmare01

MarcMare
D. & Harim (Artist & Designer)
79-2 Okin-dong, Jongro-gu, Seoul, Korea

Newlyweds artist D. Kim and designer Harim Kim decided to live and work in a small newly renovated hanok in the center of Seoul.

갓 결혼한 아티스트 김동욱과 디자이너 김하림은 서울의 중심에 위치한 작지만 새롭게 보수공사를 마친 한옥에 살며 일하고 있다.
 
 
marcmare02

WHAT?
This space is not only our newly-wed place, it is also our creative space. Since both of those aspects are covered in one, we don’t go out much anymore. (laughs) We both work here, invite our friends over a lot, and since we both like reading so much, we tend to sit on the floor of the main room and do nothing. The yard has no roof, so it offers another great opportunity to do nothing. In the front, the shop offers ceramics, hand-stitched bags and diverse other items from our design brand MarcMare.

이 공간은 우리의 신혼집이기도 하고 우리의 크리에이티브 공간이기도 하다. 주택과 사업 공간으로 나뉘어 있어 자주 안 나가게 되는 것 같다.(웃음) 그리고 작업실에 친구들이 자주 모이기도 하고, 책을 좋아해서 그냥 거실에 앉아 하늘을 보며 멍 때리기도 좋아한다. 앞은 하림의 디자인 브랜드인 마크마레 숍으로, 도자기, 손바느질로 만든 가방 등 여러 가지 제품을 전시하고 판매하고 있다.
 
 
marcmare04

HOW?
D. Kim: At first, I thought this hanok-style house was the worst. It was the worst until I talked to my close friend Dong-wook Lee, who’s an architect, and master builder In-bum Hwang, who’s quite famous, about how to renovate it. That’s how the project came together. We thought it would be a too small job for the master builder to get on board, but luckily enough he was free at that time and, well, he agreed. My friend and his team never worked with hanok-style architecture, while for the builder team it was all they ever worked with. Together they made this entire thing happen. Originally, we had planned to reform the space into two parts with a residential bit that would fit our everyday life. And since we just got married, keeping the costs low was another important factor.

김동욱: 이 한옥은 처음에는 완전 ‘최악’이었다. 그래도 건축가인 친한 친구 이동욱과 도편수 황인범 님에게 리노베이션을 부탁했고, 이 조그마한 프로젝트를 시작하게되었다. 도편수 황인범 님은 유명한 분이시라, 우리 집처럼 작은 프로젝트는 안 하실 줄 알았는데, 운 좋게 그때 쉬고 계셔서 맡아 주시겠다고 했다. 건축가 친구 팀은 그런 식의 한옥을 만져 본 적 없는 팀인 반면, 도편수는 한옥을 전문으로 하는 팀이었는데 둘이 이 집을 협업 프로젝트 식으로 잘 만들어 주었다. 원래 컨셉은 기존 한옥 공간을 상가와 주택으로 나누고, 주택 공간을 생활에 용이하게 재구성함으로써 작고 효율적인 도시 주택을 구축하는 것이었다. 게다가 신혼부부이니 최대한 효율적인 예산 안에서 재생하기로 했다.
 
 
marcmare03

WHY?
Harim Kim: I used to live in this area. And I always liked it, so after we got married, we thought about getting a place here. We searched for a small place that provide us with space to work and space to live in. For about three months we went from one real estate office to another. There weren’t many two-story places that met our budget, and then this house came across. We thought it would be big enough for the two of us if we snickered a little, and so we decided to take it.

김하림: 내가 원래 이쪽 동네에 살았다. 동네가 좋고 한적하니까 결혼 후에도 이 동네에 집을 얻으려고 했다. 그래서 이렇게 조그마한 상업 공간과 주거 공간을 겸한 곳을 찾아봤다. 약 3개월간 매주 부동산을 돌아다녔다. 쪼개서 쓸 수 있을 것 같았고 우리 둘에겐 그렇게 큰 공간이 필요 없으니 이 집으로 결정했다.
 
 
goi004

Goi House
Jung Jina (Curator & Freelancer)
13-12, Bukchon-ro 11-gil, Jongro-gu, Seoul
+82 (0)70–4116–8683
info@goiseoul.kr
goiseoul.kr

Goi House is a single-unit guesthouse located in the Bukchon traditional village in the heart of Seoul. By combining the traditional architecture of a hanok with elements of Korean contemporary art and culture, Goi offers a quiet and relaxing space for guests traveling through the Korean capital.

고이 하우스는 서울 한복판에 있는 북촌 지역에서 방 하나만을 운영하고 있는 게스트 하우스이다. 한옥의 전통적인 건축 양식에 현대적인 예술과 문화의 요소들을 덧댄 고이 하우스는 한국의 수도를 여행하는 사람들을 위해 조용하면서 편안한 공간을 제공한다.
 
 
goi03

WHAT?
The initial definition of this place was to be a Seoul house for a Seoul resident. I wanted to modernize the historic tradition that derives from the past. That’s why I paid a lot of attention to local furniture and interior items, and except for electronic devices I tried to introduce hand-made or designer goods. It’s not one hundred percent so, but I like searching very long for the right kind of paper, or the cotton that is used for the inside of the blanket is from an old domestic wool place. It’s a little bit of a trend these days, but people started to revalue our history. Especially, people of my age show a stronger interest today. That’s how I researched and renovated this house. So, one could think of the Goi House as an accommodation for people who are interested in the Korean culture.

이 집의 초반 개념은 서울 사람의 서울집이다. 과거부터 지금까지 역사적인 전통을 현대화하고 싶었다. 그래서 가구도 집기류도 전자제품을 제외하면 모두 국산 제품이나 지역 특산품, 아니면 공예가나 디자이너 제품을 소개하려고 애썼다. 100퍼센트 그렇지는 않아도 그렇게 하려고 종이 하나까지도 많이 찾아다녔다. 이불도 천연 목화솜이라고 한국에서 오랫동안 사용한 솜이다. 지금 한국의 트렌드이기도 하지만, 우리의 근대사에 대해 더 주의 깊게 가치를 부여하고 더 많이 알아보자는, 내 또래만의 사명감 같은 것이 있는 듯하다. 그래서 나도 많이 돌아다니고 많이 알아보고 그렇게 많이 배우면서 이 집을 준비했다. 그래서 ‘고이’는 한국 문화에 대한 이해나 관심이 있는 이들을 위한 숙소라고 생각하면 될 것 같다.
 
 
goi02

HOW?
If there has been a lack of time for the country to physically or historically make a cut, what does an authentic Seoul house look like? That’s the question my friends and the team who did the interior (Grab Studio) had in mind when selecting household furniture and interior items. This hanok house was built in 2004, and for ten years there have been no changes to the inside. Doing the interior, I ate, sat down, whereas I was used to eating standing straight. So the flow of things and the lower view were something I thought might be uncomfortable, and I tried to match everything so that the space seemed larger.

한국에 물리적, 또는 역사적으로 전통이 단절된 시간이 없었다면 현재 서울 사람들의 집은 어떤 모습일까? 지금 그 고민으로 인테리어를 하는 친구들이 그라브라는 스튜디오와 함께 인테리어부터 집기류까지 모두 준비해 주었다. 이 집은 2004년에 신축된 한옥인데 10년 동안 내부 공사를 한 번도 하지 않았다. 인테리어를 하면서 좌식생활을 기본으로 했는데 입식 생활에 익숙하다 보니까 갑자기 동선이나 시선이 확 낮아지고 생활의 불편함이 있을 수 있으니 그런 요소를 고려해서 공간이 좀 넓어 보이게 효율적으로 맞추었다.
 
 
goi01

WHY?
I used to live abroad quite a lot. I was situated in France, Canada and Australia. Naturally, I made a lot of friends and whenever one of them came to visit me I felt a sense of inconvenience. Instead of just a hotel, I wanted to show them a traditional Korean home. That’s how this project first came about. I used to live around here a long time ago. I grew very fond of this neighborhood and I thought it would be great to host my friends in a hanok-style house. It took a while to find this spot, I think I looked at around forty different places in two months.

해외에서 오래 산 편이다. 프랑스, 캐나다, 호주 등. 그래서 자연히 친구가 많고 그들이 집에 놀러 올 일도 많았는데, 그때마다 항상 약간 아쉬웠다. 평범하게 호텔을 소개한다거나 하는 식을 고민하다가 한국의 전통 집을 보여 주면 좋겠다라고 생각하게 되었다. 그 실현을 준비한 것이다. 예전에 근처에 산 적이 있다. 이 동네도 무척 좋아하고, 한옥을 보여 주면 좋겠다는 생각에 열심히 찾았다. 약 두 달간 약 40채 정도 집을 본 것 같다.
 
 

Comments


Tags:  Goi Hanok Marcmare Sikmul

Bookmark and Share




Previous Post
The Line Hotel
Next Post
Jeong-hwa Choi







1 Comment

Apr 14, 2015

[…] Hanok Revival ‹ ELOQUENCE MAGAZINE. […]



Leave a Reply



More Story
The Line Hotel
First opened in Spring 2014 in Koreatown, Los Angeles, the Line Hotel is a new venture by the Sydell Group, developer and manager...

Facebook

Get the Facebook Likebox Slider Pro for WordPress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