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Ed Templeton: Wayward Cognitions

Published by Um Yeah Press
Text by Stijn Huijt
Release Date: Nov 2014
60 Pages/ 8 × 10.75 in
Format: Hardcover
Price: $ 45 US
Distribution: D.A.P. EXCLUSIVE

© Ed Templeton

© Ed Templeton

Wayward Cognitions is a collection of photographs by legendary skater and photographer Ed Templeton, chosen from his archives spanning over twenty years. For this volume, Templeton selected works that do not fit into his usual manner of organizing by theme or subject. In past publications, he has arranged his work in straight-forward groupings such as Teenage Kissers, Teenage Smokers, or photographs shot from a moving car (as in his book The Seconds Pass).

In Deformer he presented the photographs under the theme of suburbia. Wayward Cognitions represents the in-between moments that arise when shooting in the streets without theme or subject. “It’s about looking, people watching, finding pleasure in the visual vignettes we glimpse each day,” says Templeton. When those moments are removed from the context in which they were shot, dynamic stories can be told or imagined in book form.

The photographs in Wayward Cognitions were printed by Templeton in his darkroom; he then created the layout and design himself, building the book from scratch in his home studio.

© Ed Templeton

© Ed Templeton

Ed Templeton3

‘Wayward Cognitions’는 전설적인 스케이트 보더이자 사진가인 에드 템플턴이 20여 년에 걸친 자신의 아카이브에서 선별한 사진 컬렉션이다. 이 컬렉션에서 템플턴은 흔히 사진을 분류하는 테마나 주제의 범주에 들어맞지 않는 작품들을 선택했다. 지금껏 그는 ‘Teenage Kissers’ 이나 ‘Teenage Smokers’, 또는 (그의 저서 ‘The Second Pass’에서처럼) 움직이는 차 안에서 찍은 사진 등 직설적인 기준으로 자신의 사진을 분류해 왔다.

‘Deformer’에서 교외 생활을 테마로 한 사진들을 만날 수 있었다면 ‘Wayward Cognitions’는 특정 테마나 주제 없이 거리에서 셔터를 누를 때 마주하는 순간들을 보여 준다. 저자는 “이 컬렉션은 바라보기, 사람 관찰, 우리가 매일 스쳐 지나가는 시각적 단편에서 즐거움 찾기에 관한 것이다.”라고 말한다. 그러한 순간들이 촬영된 맥락에서 벗어나 책에 닮길 때 역동적인 이야기들이 만들어지고 상상되기도 한다.

템플턴은 컬렉션 사진의 암실 인화부터 레이아웃 및 디자인까지 모든 과정을 그의 집에 있는 스튜디오에서 직접 작업했다. 는 지난 10월 31일에 출간했다.

umyeaharts.com
 
 

From Hello, I am Erik © Gestalten 2014

From Hello, I am Erik © Gestalten 2014

Editor: Johannes Erler
Release Date: August 2014
Size: 22 × 28 cm
Features: Full color, hardcover, 320 pages
Price: € 45 (D)/ £ 40 / $ 60

From Hello, I am Erik © Gestalten 2014

From Hello, I am Erik © Gestalten 2014

From Hello, I am Erik © Gestalten 2014

From Hello, I am Erik © Gestalten 2014

Hello, I am Erik is the first-ever visual biography of Erik Spiekermann’s work, one of the best-known typographers and graphic designers in the world. The book documents his projects, traces milestones in his life, and offers his personal perspectives on design. Spiekermann also represents German typeface and corporate design like no other. With his design of guidance systems for the Berliner Vekehrsbetriebe (Berlin’s transportation authority) and Düsseldorf Airport as well as his typeface design for Deutsche Bahn (Germany’s national rail system), Spiekermann made sure that not only Germans could better find their way around.

With his corporate identities for brands such as Audi, Volkswagen, and Bosch, he also helped establish a sensibility for corporate design in Germany. Yet Spiekermann has also always worked internationally. He is, to name but one example, responsible for the redesign of the magazine the Economist. The founder of MetaDesign, FontShop, and EdenSpiekermann has been a successful entrepreneur and impulse generator for decades. When Erik Spiekermann founded FontShop International with his wife Joan and Neville Brody, he helped establish the internet as a source for buying fonts. His typefaces FF Meta and ITC Officina have been bestsellers for years and are already considered modern classics by typographers worldwide.

Spiekermann now likes to comment on current developments in the world of design via Twitter, where he has more than 250,000 followers. In 2011, he received the German Design Award for lifetime achievement.

Erik Spiekermann designed the Real typeface specifically for use in this book. Each copy includes the regular weight of this font for free.

From Hello, I am Erik © Gestalten 2014

From Hello, I am Erik © Gestalten 2014

이번에 출간된 에릭을 소개할게는 폰트 거장 에릭 슈피커만의 삶과 작품을 다룬 첫 번째 시각적 전기이자 연구서이다. 슈피커만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타이포그래퍼이며 그래픽 디자이너이다. 이 책은 그가 진행했던 프로젝트들을 기록하고, 중요한 궤적들을 좇으며 디자인에 관한 그의 신념을 보여준다. 슈피커만은 독일의 활자디자인 및 기업디자인을 대변하는 독보적인 존재이다. 독일의 철도회사인 도이치반의 전용글자체뿐만 아니라, 베를린 교통국과 뒤셀도르프 공항의 인포메이션 시스템을 디자인하면서, 길 찾는 데에 독일인을 따를 자가 없다는 사실을 증명했다.

그는 또한 아우디, 폭스바겐, 보쉬와 같은 브랜드들의 기업 정체성 확립에 일조함과 동시에 독일 내 기업 디자인에서 예술적 감성의 중요성을 확립시켰다. 하지만 그는 독일에서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커리어를 쌓아왔는데, 그 중 한 가지로 영국의 경제 매거진인 이코노미스트의 디자인을 재정비하기도 했다. 독일 최대의 디자인회사인 메타디자인(MetaDesign)과, 폰트를 제작하고 배포하는 회사인 폰트샵(FontShop), 그리고 암스테르담, 베를린, 런던, 샌프란시스코 등에서 활동하는 디자인 그룹인 에덴슈피커만 (EdenSpiekermann)의 설립자인 슈피커만은 성공적인 기업인이자, 고정관념을 깨뜨리는 창조적 디자인으로 수많은 이목을 집중시켜왔다. 당시 아내였던 조안(Joan) 그리고 네빌 브로디 (Neville Brody)와 함께 그가 폰트샵 인터내셔널을 설립하면서 인터넷을 이용하여 폰트를 구입할 수 있는 통로를 개척하기도 했다. 그가 만든 활자체인 FF 메타와 ITC오피시나는 수년 동안 최고의 인기를 누렸고, 이미 전세계 타이포그래퍼들 사이에서 모던 클래식으로 통한다.

슈피커만은 트위터를 통해 디자인계의 최근 동향에 대한 논평을 전하고, 25만명이 넘는 팔로어들을 보유한 ‘파워 트리터리안’이기도 하다. 2011년 그는 활자디자인 분야에서 쌓아온 업적으로 독일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했다.

에릭 슈피커만은 특별히 이번 자서전을 위해 ‘리얼(the Real)’타입페이스를 디자인했는데, 도서구매자에게 레귤러 두께의 리얼 폰트를 무료로 제공한다.

shop.gestalten.com
 
 

Comments


Tags:  Ed Templeton Erik Spiekermann Hello I am Erik Wayward Cognitions

Bookmark and Share




Previous Post
Jeong-hwa Choi
Next Post
Urban Manifesto 2024







0 Comment

Leave a Reply



More Story
Jeong-hwa Choi
We often label things we think of as special or rare as art. Some people describe a woman’s body as art, while others use it on breathtaking...

Facebook

Get the Facebook Likebox Slider Pro for WordPress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