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sign / 2012/09/21

Ana Kras

After a childhood drawing, painting and building houses out of Legos at home in Belgrade, Serbia, multi-disciplinary artist Ana Kra? now splits her time between New York City, Los Angeles and her Serbian hometown as she pursues careers in photography, illustration and furniture design. Quirky and spontaneous in her creative approach, Kra? has developed an uncommon artistic practice that is at once personal, practical and prolific.

Editor. Sung-mi Yu
Images courtesy. Ana Kras

Q. Your artistic practice is based in photography and illustration as well as furniture design. How do you manage dividing your time across so many different disciplines?
I enjoy working on a variety of very different things at the same time. Also, I almost never say “no” to a commission for something I’ve never done before?those projects are my absolute favorites. When I was younger, I always imagined that one day I would be able to focus my all energy and specialize in one specific thing; fortunately, however, that has not been the case at all! I actually feel quite lucky that I’m able to do all these different things at once. For me, furniture projects usually take a long time and involve a number of other people in the process, while photography is instant, easy and personal. Working in both fields simultaneously has created a nice balance for me.

Q. Being proficient in three such disparate fields must demand a great deal of inspiration, not to mention a wide range of skillsets. What is your general approach to the creative process?
I don’t really make plans for my work; I prefer to let things happen spontaneously. This is especially true with furniture: once I get an idea, I make an initial sketch. Then that idea instantly leads to ten more ideas, and I sketch all of those as well before stepping back to figure out which one seems the most interesting for me to focus on. Next, I develop the sketch for that idea and then render it as a paper model?something which I can usually make on my own without much difficulty. Last of all comes?the development phase, when I make changes to the design as needed and finally make a prototype. As far as photography goes, I typically just keep shooting the things around me. I don’t always take a lot of photos; it all depends on the day. No matter what kind of project I end up doing, I usually try to make it feel as personal as I can. One thing, however, is always the same?there is almost never very much planning involved. I try to avoid over-thinking individual projects by constantly making new things instead, letting each one serve as documentation of that particular moment in my life. In the end, I think of everything I make as the next step toward making something new.

Q. At the moment of inspiration for a new project, how do you decide?if you do indeed make a conscious choice?which medium to use?
I don’t ever find myself in a position where I’m faced with the decision of how to go about expressing myself. So…no. I don’t make that decision. I’ll just see something and photograph it, without any planning at all. Or I’ll suddenly get an idea for a certain chair and just keep thinking about it until I finally end up making that exact chair.

Q. Your design sensibility seems to derive largely from intuition and instinct. When working on a new furniture design, what kinds of considerations do you believe are the most important to keep in mind?
Keeping the process simple and creating things that are easy to make? always. I design things which I consider to be practical and capable of bringing joy to the lives of the people who use them. Of course, personal feelings like this are completely subjective; that’s why there are so many pieces of furniture in this world, so many dresses, so many types of food and genres of music…

Q. What image do you want people to envision when they think of Ana Kra?? What would you like people to be saying about the work you create?
Oh, I really just want to be surprised on a daily basis by the various ways different people see my work. Every single pair of eyes has a different perspective when looking at any given object; for me, that is the most beautiful thing.

Q. What can you tell us about Ikebana Albums?
Ikebana Albums is the name of my photography website. I thought it would be nice to somehow separate my photography from my other work, since the subject matter of my photos tends to be very personal. A friend of mine always used to call me ‘Ana Ikebana’ because the two names rhymed, so I figured that instead of inventing a new name I could simply use one that already existed. Also, I feel like arranging photographs gives them new meaning, reminding me somehow of ikebana. [the Japanese art of formal flower arrangement]

Q. Do you have any upcoming projects in the works?
I do! Many. I am working on many new Bonbon lamps as well as a few photography projects. I am also developing some new furniture pieces. I have been travelling a lot lately, so I am hoping to settle down soon and just focus on my work for a little while.

아나 크라스(Ana Kra?)는 세르비아 베오그라드(Belgrade)에서 태어나, 몇 년 전까지 그곳에 살았다. 현재 그녀는 뉴욕, 로스앤젤레스, 베오그라드를 오가며 가구와 사진, 일러스트의 다양한 작업을 하고 있다.

Q. 베오그라드의 응용미술대학(University of Applied Arts)에서 가구와 인테리어 건축학을 전공한 후, 포토그래퍼와 가구디자이너,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 중이다. 어떻게 이렇게 많은 작업을 할 수 있나?
나는 동시에 다양한 분야에서 일하는 것을 즐긴다. 그리고 해본 적이 없는 일에 관해 의뢰를 받으면 쉽게 거절하지 못하는 편이다. 다행히도 그렇게 작업한 프로젝트 모두 굉장히 마음에 들었다. 어렸을 땐, 한가지에만 집중해서 언젠가는 그 분야의 전문가가 되어야겠다고 생각했었는데 지금은 오히려 이렇게 다양한 일을 할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가구를 제작할 때는 시간이 오래 걸리고 만드는 과정에서 협업이 필요하지만, 사진 작업은 순간적이고 개인적인 범위에서 가능하다. 이렇게 성격이 다른 두영역의일은나에게균형감을가져다준다.

Q.세가지 다 영감을 필요로 하는 작업일텐데, 각각의 작업은 언제 어떻게 진행되나?
계획을 세우지 않는 편이다. 항상 자연스럽게 진행되도록 한다. 가구 디자인을 할 때는 아이디어가 떠오르면 바로 스케치하는데, 그 아이디어는 곧 또 다른 아이디어들을 낳고, 나는 그것들은 전부 그려둔다. 그 중에서 가장 흥미 있는 것을 골라 다시 스케치하고, 종이로 모형을 만든다. 그 후 몇몇 부분을 보완해서 구체화하고 원형을 제작한다. 사진 작업의 경우는 이야기가 좀 다르다. 주로 주변에 있는 것들을 포착한다. 그래서 작업이 일정한 편은 아니다.어 떤 날은 아예 안찍고, 어떤 날은 아주 많이 찍는다. 어떤 특정한 프로젝트를 진행할 때는 최대한 개인적인 작업이라고 느끼면서 편하게 찍으려고 한다.각각 다른 영역의 특성이 있지만, 어떤 작업이든 계획을 많이 세우지 않는다는 점은 다르지 않다. 프로젝트마다 지나치게 많은 생각을 하지 않으려고 한다. 대신 작업하는 순간에 집중하고 그 특별한 순간들을 기록으로 남긴다. 내 손길이 닿는 모든 것들이 새로운 무언가를 창조하기 위한 토대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Q. 어떤 영감을 받을 때 그 아이디어를 사진으로 풀어낼지, 가구 디자인 혹은 일러스트로 풀어낼지도 고민이 될 것 같다. 어떤가?
이런 방법론에 대해서 고민해본 적은 없다. 그냥 자연스럽게 이루어지는 과정이다. 특정 이미지가 눈에 들어오면 바로 사진을 찍고, 갑자기 의자에 대한 아이디어가 떠오르면 구상 끝에 의자를 만든다.

Q. 당신의 작업들은 굉장히 감성적으로 느껴진다. 가구도 마찬가지다. 가구 디자인을 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무엇인가?
나는 항상 단순하고 쉽게 만들려고 한다. 실용성을 갖춰서 일상에서 그 가구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만족을 느꼈으면 좋겠다. 물론 세상에는 다양한 취향이 공존한다. 그러니 내 작업도 누군가의 취향과 기호에 맞지 않을까?

Q. ‘아나 크라스’가 사람들에게 어떻게 인식되면 좋겠다고 생각하나?
사람들에게 다양한 느낌과 놀라움을 주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 우리는 같은 것을 보아도 각자 다른 느낌을 갖게된다. 나는 그게 정말 멋진 일이라고 생각한다.

Q. 이케바나 앨범(Ikebana Albums)에 대해 이야기해달라.
‘Ikebana Albums’는 내가 개인적으로 찍은 사진들을 올리는 웹사이트 이름이다. 피사체부터 시작해서 아주 개인적인 사진들이기 때문에 다른 작업물과 분리해놓고 싶었다. 거창한 이유는 없다. 예전에 한 친구가 나를 ‘아나 이케바나(Ana Ikebana) 라고 불렀던 적이 있는데, 이케바나는 일본어로 꽂꽂이라는 뜻이다. 사진을 배열하는 과정이 일본의 전통적인 꽃꽂이처럼 하나의 작품을 만들기 위해 가지치기하는 과정과 비슷하다고 생각했다.

Q. 앞으로의 계획이 있다면 말해달라.
많다! 봉봉 램프(Bonbon Lamp)를 만드는 중이고, 사진 프로젝트가 몇 개 있을 예정이다. 당연히 가구도 계속해서 개발 중이다. 최근에는 여행하며 여러 곳을 돌아다닐 일이 많았는데, 당분간은 한 곳에 머물면서 작업에 집중하려고 한다.

www.anakras.com
www.ikebana-albums.com

Comments


Tags:  Ana Kras Design furniture NY US

Bookmark and Share




Previous Post
Public Place By SML
Next Post
Misun Park - GEAR3 BY SAEN







You might also like




1 Comment

Oct 02, 2012

Great interview; her work is pretty cool



Leave a Reply



More Story
Public Place By SML
It is ‘Public Place’ for seeing, listening, eating and drinking. Editor. Sung-mi Yu Photographer. Mijin...

Facebook

Get the Facebook Likebox Slider Pro for WordPress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