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 2012/12/04

Abby Li

Based in London, digital fashion designer Abby Li specialized in laser-cut and digital prints. By using Techno textiles, reflective and futuristic materials, she combines the latest digital technologies with fashion in order to create a unique and luminous world made of diamonds and all that shines.

Editor. Sophie Haeri Park
Images courtesy. Abby Li

 

 

Q. You’ve just graduated from the London College of Fashion. Can you tell us a bit more about yourself?
I am a fashion designer based in London, specializing in laser-cut and digital print. I am also known by my Chinese name Yihua Li. Before studying at the London College of Fashion I worked as a digital fashion designer for a fashion company based in Holland. Moreover, I have gained working and academic experience in the fashion industry for over seven years. I have made three collections within the UK and China. The Diamond collection is my latest collection for 2012.

Q. Where does your passion for fashion come from?
Fashion is a scene in life. It would be inspired by a film or an object.

Q. You are Chinese; did this have any influence on your work? How?
I am proud of my Chinese background. It has inspired me to create a mix of the unique spirits between Asian and Western nations. I am keen to pick the shining elements for the collection development, such as histories, for my inspirations and materials.

Q. Please tell me about the inspiration for your collection. What did you want to express with your latest collection, Diamond 2012? My latest collection was inspired by the cuts and reflections of diamonds. During the research and development stage, I tend to focus on using unique and functional materials, especially things that are transparent, reflective or have chameleon like qualitys. My muse is unique, independent and futuristic.

Q. What is a digital fashion designer? Could you explain your working process?
It’s a game between digital software, technologies and fashion. In the previous collections, I focused on designing the pattern in the softwares, then doing the laser-cut.

Q. When and how did you start using ‘Techno’ textiles and reflective Lycra as your major medium? Where did this idea spring from?
It started with my massive interest of gemstones, and that research is my main guidance. I have been using Techno textiles since the collection Diamond 2010, I found the materials could show the best effect of my research and reflect my ideas, represent gemstones.

Q. What has inspired you the most?
Life in general and my hobbies inspire me a lot. One of my hobbies is collecting gemstones. This was how my first idea came from for my Diamond collection.

Q. If you had to choose someone to collaborate with?
Iris Van Herpen [Dutch fashion designer]. Her works are fulfilled with futuristic and elegant elements.

Q. Do you think you will one day come back to Asia for some projects?
Frankly, I don’t really know yet. I will see.

Q. London is a big pole for fashion industry. How do you feel there? Is it important for you to be in city with such fashion history? How this city influences your work?
London is an energetic city where fashion plays an impressive role in the history. It’s for sure a great place to influence my design, and think three dimensional.

Q. Are you investigating other fields?
I would like to develop a line of handbags.

Q. How do you see yourself in the future in the world of fashion? Any projects you would like to talk about?
Keep on running and discover more opportunities in the fashion industry.

런던에 기반을 둔 애비 리(Abby Li)는 레이저 컷과 디지털 프린트를 전문으로 작업하는 디지털 패션디자이너다. 그녀는 테크노 텍스타일과 광택이 나고 미래적인 느낌의 재료들을 최신 디지털 테크놀로지와 함께 패션에 접목시켜 다이아몬드와 원석으로 이루어진 독특하고 찬란한 세계를 창조한다.

Q. 런던패션대학(London College of Fashion)을 졸업한 것으로 알고 있다. 당신에 관한 좀 더 자세한 소개를 부탁한다.
나는 런던에 기반을 두고 레이저컷과 디지털 프린트를 위주로 작업하는 패션 디자이너이다. 중국 이름인 이화 리(Yihua Li)로도 알려져 있다. 런던패션대학에서 공부하기 전에 Holland fashion company에서 디지털 패션디자이너로 일했다. 7년 이상 패션계에서 경력과 학업을 쌓았다. 영국과 중국에서 세 차례 콜렉션을 가지기도 했다. 가장 최근에 가진 콜렉션이 Diamond 2012 이다.

Q. 패션에 대한 열정의 근원은 어디인가?
패션은 삶의 일부라고 생각한다. 일상에서 영화나 어떤 사물을 보면서 영감을 받을 수 도 있다.

Q. 중국인이라는 당신의 정체성이 작품에 어떤 영향을 주었는지 궁금하다.
중국인으로서 런던에서 활동하는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 동서양 문화로부터 영감을 얻고,두문화를모두흡수하여나만의독특함을가지게된것같다.나는역사나영감을 주는 것들, 여러가지 재료들 사이에서 콜렉션을 돋보이게 해줄 요소들을 잘 골라내고 싶다.

Q. 콜렉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 최근 Diamond 2012 콜렉션에서 표현하고자 한 것은 무엇이었나?
최근에 가졌던 콜렉션은 다이아몬드의 컷과 반사에서 영감을 얻어 작업했다. 다이아몬드를 연구하고 작업하면서 나는 그것의 독특함과 기능적인 면, 특히 투명성과 다양하게 빛을 반사하는 카멜레온같은 매력에 초점을 두었다.

 

Q. 디지털 패션디자이너란 무엇인가? 작업방식이 궁금하다.
디지털 소프트웨어와 테크놀로지 그리고 패션이 한데 어우러지는 작업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 콜렉션의 경우 컴퓨터 프로그램을 이용해서 패턴을 디자인하고 레이저로 커팅 작업하는 데 신경을 썼다.

Q. 언제부터 테크노 텍스타일과 광택이 나는 라이크라를 작품의 주 재료로 사용하게 되었나? 그 계기 또한 궁금하다. 어디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나?
원석에 관심이 아주 많았는데 그때부터 사용하기 시작했다. 무엇보다 연구를 통해서 얻은 바가 많다. Diamond 2010 콜렉션을 기점으로 테크노 텍스타일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이리 저리 연구를 하다 보니 라이크라가 나의 아이디어를 반영하면서 원석의 보여주기에 제일 적합했다.

Q. 당신에게 가장 영감을 주는 것은 무엇인가?
삶. 그 자체다. Diamond 콜렉션의 경우도 원래 내 취미가 원석을 모으는 것이었다. 그래서 여기에서 영감을 받아서 시작하게 되었다.

Q. 콜라보레이션을 한다면 누구와 하고 싶은가?
네덜란드의 패션디자이너 아이리스 반 헤르펜(Iris Van Herpen). 그녀의 작업은 미래적인 요소와 우아함을 적절하게 섞었다.

Q. 언젠가 중국으로 돌아가 그쪽에서 작품활동을 할 생각도 있는가?
솔직히 아직 잘 모르겠다. 생각해봐야겠다.

Q. 런던은 오랜 세월을 가진 패션의 중심지이다. 그러한 도시에서 일하는 것이 당신에게 영향을 주는가?
런던은 오랜 역사를 거쳐서 패션이 중요한 부분을 차지했고, 그 에너지가 느껴 지는 도시이다. 그렇다 보니 당연히 내 디자인에 지대한 영향을 주었고 조금 더 입체적인 방향으로 생각하게 되었다.

Q. 작업해보고 싶은 다른 분야가 있다면?
핸드백 라인을 한번 작업해보고 싶다.

Q. 장래의 패션계에서 자신의 입지를 가늠해 본다면?
앞으로의 계획도 궁금하다. 작업을 계속하면서 더 많은 기회를 얻고싶다.

 

.wix.com/abby_leeyh/yihua

 

Comments


Tags:  Abby Li China Fashion London UK

Bookmark and Share




Previous Post
Bongsoo Lee
Next Post
Scott Greenwalt







You might also like




0 Comment

Leave a Reply



More Story
Bongsoo Lee
Beatball Records with artists like Mukimukimanmansu, the Freaks, and Kirin has marked its 10th anniversary. Editor....

Facebook

Get the Facebook Likebox Slider Pro for WordPress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